신종코로나02/26 23시 기준

한국 확진자 977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600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도 안전할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 네번째 ..55세 한국인 남성
상태바
국내도 안전할 수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 네번째 ..55세 한국인 남성
  • 손우진 기자
  • 승인 2020.01.27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손우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내에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체류했다가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네번째 남성 환자는 지난 21일 감기 증상이 나타나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 했다.

이어 지난 25일에는 38도의 고열에 근육통이 나타나 의료기관을 재차 방문했다.

이어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고 있었다.

남성은 근육통이 악화된 상황에서 26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았다.

결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된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고, 27일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네번째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추적해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여기에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54세의 한국 남성인 세 번째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으로 파악하고 모니터링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전날(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으로 확인된 세 번째 남성 환자는 증상이 나타난 이후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호텔에 체류했던 것으로 확인돼 호텔 체류시 접촉한 사람들을 조사하고 있다.

특히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세 번째 남성 환자가 입국한 이후 증상이 나타난 시기인 22일부터 25일까지 이동 동선을 공개해 역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번째 남성 환자는 22일 자신의 개인 렌터카를 타고 오후 1시께 서울 강남구에 있는 글로비 성형외과에서 치료를 받는 지인을 태워줬다.

이후 강남구에 있는 식당에서 식시를 한 후 서울 강남구에 있는 호텔뉴브에 투숙했다.

세번째 남성환자는 또 23일에는 점심 때 한강 공원을 돌며 GS 한강잠원 1호점에서 물품을 구매했다.

이후 강남구 역삼동과 대치동 일대 음식점을 돌며 식사를 했다.

이어 세번째 남성환자는 24일 점심 때 지난 22일 동행했던 지인 진료를 위해 이틀 전 방문했던 글로비 성형외과를 재차 방문했다.

오후에는 일산에 있는 음식점과 카페 등에서 식사 등을 했고 저녁에는 일산에 있는 모친 자택에 들러 하루를 보냈다.

세번째 남성환자는 25일에 모친 자택에서 머물며 외출을 하지 않았고, 고열과 근육통에 따라 1339에 신고했다.

이어 보건소는 남성환자를 구급차에 태운 후 일산에 있는 명지병원에 이송해 격리시켰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