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광주 광산구, 긴급재난기금 투입...감염병 확산 방지 총력전 나서
상태바
광주 광산구, 긴급재난기금 투입...감염병 확산 방지 총력전 나서
  • 박강복 기자
  • 승인 2020.02.05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광산구는 대응회의를 열고, 질병관리본부와 광주시의 대응과는 별도로 감염병 확산 방지 추가 조치에 들어갔다./ⓒ광주 광산구
광주 광산구는 대응회의를 열고, 질병관리본부와 광주시의 대응과는 별도로 감염병 확산 방지 추가 조치에 들어갔다./ⓒ광주 광산구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광주 광산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강도 높은 긴급조치를 마련하고, 시행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4일 광주시가 16번째 확진환자 발생을 발표함에 따라, 광산구는 곧바로 대응회의를 열고, 질병관리본부와 광주시의 대응과는 별도로 감염병 확산 방지 추가 조치에 들어갔다.

광산구가 긴급재난기금 4억 5,500만 원을 투입해 시행에 들어간 조치는 크게 네 가지.

첫째, 광산구는 10명 이상이 참가하는 각종 행사를 취소하고, 민간에도 행사 자제를 요청했다.

둘째, 확진자 아파트와 가족이 다닌 어린이집 안팎의 살균소독을 마치고, 일시 폐쇄에 들어갔다. 추가로 어린이집 5곳도 휴원 조치하기로 했다.

셋째, 아동·노인·장애인·청소년 등 감염병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각종 시설도 휴관에 들어간다. 5일부터 휴관에 들어가는 시설은 하남·송광 종합사회복지관, 더불어락·행복나루 노인복지관, 광산구장애인복지관, 운남어린이·신가·장덕 도서관, 월곡동 청소년문화의집 야호센터 등 17곳이고, 첨단종합사회복지관과 이야기꽃·첨단 도서관은 프로그램을 중단한다.

넷째, 5일부터 광주공항과 광주송정역에 발열감지기를 구입·설치해 발열자 감시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24시간 재난방제상황실 긴급 운영에 들어가기로 한 광산구는, 긴급재난기금으로 방역·소독 용품 지원, 확진자 가족과 병원 의료진 등 격리자 생활용품 제공, 복지관 식당 운영 중단에 따른 결식자 대체식 연결 등으로 시민 불편과 피해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광산구 관계자는 “확진자의 쾌유를 빌고,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광산구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며 “시민들은 손 씻기와 마스크 쓰기 등 감염증 예방 7대 수칙을 반드시 지켜주는 동시에, 고열 또는 감염증 의심자가 발생할 경우 병원을 찾지 말고 1339로 연락해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을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