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8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478

한국 퇴원자 4,811

중국 확진자 81,401

중국 사망자 3,29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북도, 방방곡곡 체감되는 사회적경제 만든다
상태바
전북도, 방방곡곡 체감되는 사회적경제 만든다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4대 분야 12개 전략, 126개 사업 발굴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0.02.1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청사 전경./ⓒ전광훈 기자
전북도 청사 전경./ⓒ전광훈 기자

[뉴스프리존,전북=전광훈 기자] 전북도가 19일 사회적경제의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과 사회적경제기업의 체계적인 성장 지원을 위해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전북 사회적경제 발전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고 함께 민간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도는 ‘천년전북, 사람을 향하는 협동와 연대의 지역사회 공동체' 조성을 위해 지역단위 생태계 구축, 우호적 시장여건 조성, 사회적 혁신역량 구축, 안정적 개별조직 및 지역사회 공동체 강화를 세부 목표로 설정했다.

더불어 4대 중점분야 12대 전략을 도출하고, 이를 실천할 수 있는 관련사업 126개를 발굴했다.

먼저, 도는 사회적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전문인력 양성, 네트워크 강화, 지역단위 실행력 강화를 통해 사람→조직→연대→지역으로 이어지는 실행 역량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올해에는 사회적경제가 전북도 구석구석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과 기업 및 주민의 가교역할을 담당할 시?군 중간지원조직을 시범적으로 설립, 지역 기반 사회적경제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또, 민·관 네트워크 협력체계인 5개 분과위원회와 실무위원회, 사회적경제위원회를 확대 운영해 지역의 민·관이 모여 정책 방향, 협의 등을 통해 현장 목소리가 정책과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사회적경제 분야 인력양성을 위해 마을기업 사무장 지원을 확대하고, 사회적경제 청년혁신가를 양성해 사회적경제사업장에 배치할 계획이며, 사회적기업가를 지속적으로 육성해 예비사회적기업 진입 등 취·창업을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사업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올해 전북디자인센터와 연계해 제품 디자인 개발을 신규 지원하고,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등에 시설·장비 등 인프라 지원, 마을기업 고도화 사업 등 지속적으로 사회적경제기업 성장을 지원한다.

여기에, 전북 사회적경제 대표기업 육성을 위해 사회적경제 성장기업을 4~5개소를 선정·지원하며 올해는 시군의 특색과 여건에 맞는 사회적경제 기반 조성을 위해 시·군 지역특화사업을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도는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의 기본이 되는 금융, 공유자원, 지역혁신거점을 촘촘히 구축해 사회적경제 생태계 기반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이 외에도 사회적경제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을 유도하고 자치법규 및 제도개선 등을 통해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사회적 실천기반을 확산하기로 했다.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오늘 민·관이 함께 만든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협동과 연대의 사회적경제가, 지역경제를 지키고 건강하게 순환시키는 원동력이 되도록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