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17시간 이하 시간 근로자 121만명
상태바
주당 17시간 이하 시간 근로자 121만명
  • 이형노
  • 승인 2015.03.2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늘어나는 파트타임 일용직...하루 2~3시간 근로

경제여건이 악화되면서 주당 근로시간이 18시간을 밑도는 초(超)단시간근로자가 120만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통신넷=이형노기자] 2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주당 1∼17시간을 일한 근로자 수는 지난해 117만700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 1∼2월 초단시간 근로자 수는 120만8000명으로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주당 15시간 미만 일하는 근로자는 4대 보험과 무기계약 전환 등 법적 보호로부터 벗어나 있는 등 근로조건이 열악하다.


간병인, 아르바이트 등 주로 임시·일용직인 초단시간 근로자는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제가 어려울 때마다 큰 폭으로 늘었다. 이 중 주당 15시간 미만으로 일하는 근로자는 4대 보험과 무기계약 전환 등 법적 보호로부터 벗어나 있다.
 
초단시간 근로자는 1997년만 해도 33만9000명이었다. 전체 근로자의 2.4%에 불과했다. 그러나 외환위기 여파로 1998년에는 1년 새 38.6% 늘어난 47만명이 됐다. 1999년에도 21.7%(57만2000명) 급증했다.
 
이후 증가세는 주춤해졌으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09년에 다시 13.3%(96만3000명) 증가했다.
 
기업들이 임시직과 일용직 등 비정규직 채용을 늘리면서 2010년 초단시간 근로자는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2010년과 2011년 증가율은 각각 9.7%, 10.6%였다.
 
2011년에는 110만1000명으로 전년보다 5.7% 감소했으나, 2013년 117만2000명(6.4%)으로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작년에도 5000명(0.4%)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주당 54시간(하루 평균 10시간) 넘게 일하는 장시간 근로자는 582만3000명으로 전년보다 8.0% 증가했다.
 
그러나 장시간 근로자 수는 2001년(909만명) 이후 계속 줄어 2007년 700만명대, 2008년 600만명대, 2013년부터는 500만명대로 내려왔다.

정부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를 확대해 일ㆍ가정 양립을 가능케 하고, 이를 통한 여성 고용률 상승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해 초단시간 근로자 가운데 여성은 74만2000명(63%)으로 남성(43만5000명)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하지만 차별 없는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정부 의도와 달리 시간제 일자리의 질이 나빠지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