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대통령, "위기 속 빛난 '전화외교'.. 코로나 안정세, 휴일도 반납한 중대본 '땀·정성'의 성과"
상태바
문대통령, "위기 속 빛난 '전화외교'.. 코로나 안정세, 휴일도 반납한 중대본 '땀·정성'의 성과"
SNS로 격려 메시지 "코로나 완전종식 향한 중대본 다짐이 국민 일상 지켜"
  • 윤재식 기자
  • 승인 2020.05.0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으로서 매우 든든하고 고맙다".. 과일·떡·도시락 700인분 보내 격려
코로나 국면서 문 대통령 '전화외교'도 한몫.. 100번째 '정상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100여일을 넘도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대해 "여러분이 있기에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범정부 컨트롤타워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이 만들어진 지 100일째"라며 "코로나19가 크게 확산함에 따라 중수본은 중대본으로 격상돼 운영됐다"라며 이같이 치하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아직도 마음을 놓을 수는 없지만 이제 코로나19 사태는 빠르게 안정돼 가고 있다"라며 "한국의 방역은 세계의 표준이 됐고, 내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게 된다"라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밤낮없이, 휴일도 반납하고 100일을 달려온 여러분의 땀과 정성이 만든 성과"라고 중대본의 노고를 거듭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보건복지부의 세종시 중대본 건물이 새벽까지 환하게 불이 밝혀져 있는 사진을 봤다"라며 "오늘 어린이날에도 치열하게 방역 전선을 지키고 있을 여러분을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검역과 의료지원, 자가격리 관리, 마스크 공급, 개학 준비 등 국민이 필요로 하는 곳에 항상 여러분이 있었다"라며 "대통령으로서 매우 든든하고 고맙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메시지와 함께 과일·떡 도시락 700인분을 중대본으로 보내 격려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코로나 위기 속 돋보인 문 대통령의 '전화외교'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어린이날 전날인 4일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 통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통화는 버라드커 총리의 요청으로 30여분간 이뤄졌다.

특히 문 대통령이 취임 후 해외 정상이나 국제기구 수장과 통화한 횟수는 이날로 꼭 100회를 채웠다.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통화 횟수가 급격히 늘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코로나19 대응 등 주요 국면마다 외국 정상들과 '전화외교'를 시도, 적극적인 국제 연대에 나선 결과로 풀이된다. 연도별로는 취임 첫 해인 2017년에는 총 37차례의 통화를 가졌다.

바라드카 총리는 “아일랜드는 한국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 매우 고무됐다”라면서 “한국의 적극적 진단검사를 주시하다가 아일랜드도 한국처럼 진단검사와 확진자 동선 추적을 한 결과 확진율과 치사율이 낮아지는 등 효과를 보고 있다”라고 했다.

아울러 바라드카 총리는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가 큰 도움이 됐다면서 추가로 마스크 등 관련 의료용 개인보호장비 구입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코로나19로 인하여 휴가를 반납하고 밤낮으로 현장에서 애쓰는 질병관리본부에 도시락을 배달해 주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코로나19로 인하여 휴가를 반납하고 밤낮으로 현장에서 애쓰는 질병관리본부에 도시락을 배달해 주었다.

문 대통령은 대선 바로 다음 날인 5월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한 것을 시작으로, 중국·일본·러시아 등 4강국을 포함해 5월 한달만 17차례 정상통화를 했다.

이듬해인 2018년에는 총 22차례, 지난해에는 10차례의 '전화외교'가 이뤄졌다. 여기에 지난달 10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인 빌 게이츠와도 통화를 하는 등 민간 부문까지 보폭을 넓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