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국제기구 통해 대북인도지원 사업에 800만弗 검토
상태바
통일부, 국제기구 통해 대북인도지원 사업에 800만弗 검토
  • 유병수 기자
  • 승인 2017.09.1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유병수 기자]통일부가 14일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 인도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21일 열릴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실조 치료제 및 필수의약품 사업에 350만 달러를 각각 공여하는 방식이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지원내역 및 추진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 지원이 결정되면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이후 21개월 만에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이 재개되는 것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