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LH, 부산시와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 기본협약 체결
상태바
LH, 부산시와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 기본협약 체결
'R&D센터 유치 및 창업지원센터, 근로자주택 등 조성해 지역산업 혁신거점 조성'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5.1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LH(사장 변창흠)는 부산광역시와 영도구 청학동 및 사상구 삼락동 일원의 공업지역 내 선정된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LH는 12일(화) 부산광역시와 영도구 청학동 및 사상구 삼락동 일원의 공업지역 내 선정된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변창흠 LH사장(사진 우측 두 번째)과 변성완 부산광역시장 권한대행(사진 우측 세 번째), 김철훈 부산 영도구청장(사진 우측 네 번째), 김대근 부산 사상구청장(사진 우측 첫 번째)이 협약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스프리존
LH는 12일(화) 부산광역시와 영도구 청학동 및 사상구 삼락동 일원의 공업지역 내 선정된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변창흠 LH사장(사진 우측 두 번째)과 변성완 부산광역시장 권한대행(사진 우측 세 번째), 김철훈 부산 영도구청장(사진 우측 네 번째), 김대근 부산 사상구청장(사진 우측 첫 번째)이 협약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스프리존

LH가 부산광역시와 체결한 ‘산업혁신구역 시범사업’은 여의도 면적의 약 8배 규모(24km2)에 달하는 부산시 도심 내 공업지역으로 그동안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었으나 조선업 침체 및 쇠퇴, 건축물 노후화 등으로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1월 공업지역 활성화를 위해 시범사업지구 5곳을 선정․발표했으며, 이중 부산시 영도구와 사상구 내 각 1곳이 포함됐다.

이번 협약은 국토부 발표의 후속 조치로 해당 시범사업지구 2개소에 대해 사업시행자인 LH와 부산시가 체계적인 계획수립 및 원활한 사업추진의 상호협력 기반을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올해 말까지 시범사업 대상지역과 주변 공업지역의 발전방향 등을 담은 종합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시범사업 대상지역에는 해양신산업 R&D센터 및 지식산업센터, 창업지원시설,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 등 공업지역 활성화에 필요한 각종 시설을 도입함으로써 지역산업의 혁신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LH는 이번 협약에 따라서 앞으로 △산업혁신구역계획 수립 △건축사업계획 수립 및 승인신청 △사업 총괄관리를, 부산시 및 영도구‧사상구는 △공업지역관리계획 수립 △관련 인허가 및 지원 △기업유치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부산시내 공업지역이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경쟁력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LH는 전국의 지자체와 함께 다양한 사업을 시행함으로써 지역균형발전 및 도시활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