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국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9명' 총1만1037명.. 이태원발 2·3차 감염 우려
상태바
전국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9명' 총1만1037명.. 이태원발 2·3차 감염 우려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0.05.1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1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명 발생했다.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5.16일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이와관련하여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누적 확진자가 1만1,037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로 총 누적 확진자수는 11,037명(해외유입 1,160명(내국인 89.1%))이라고 밝혔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30명으로 총 9,851명(89.3%)이 격리해제 되어, 현재 924명이 격리 중이다. 정부는 이어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 관련해 전국 각지에서 2·3차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대주점을 다녀 온 후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수원시 54번째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킹핀 볼링장’에 있었다고 신고한 이용자가 16일 오전 8시 현재 113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신규확진자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본격화된 지난 10일부터 엿새 연속 30명 안팎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용인 66번 코로나19 환자 A씨(29)가 다녀간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의 집단감염 사태가 확산되면서, 연일 20~3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별 확진자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달 30일부터 14일 0시까지 신고된 226명 중 지역집단발병이 136명(60.2%)으로 가장 많다. 특히 14일 국내 지역사회 발생 26명 중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20명에 이어, 홍대 모임 관련 확진자가 4명 있었다.이태원클럽의 감염은 계속해서 늘고 있으며 제3의 확진자가 우려가 되는 상황인 가운데 지난 10일 34명, 11일 35명, 12일 27명, 13일 26명, 14일 29명, 15일 27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27명 중 22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이태원 클럽발 감염 확산으로 1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천이 학원강사 감염 여파로 4명, 대구 3명, 경기 1명이 추가됐다. 나머지 5명은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1명이고, 경기 2명, 인천·전남에서 1명씩 확인됐다. 사망자는 전날 추가되지 않아 총 260명을 유지했다.
이는 신규확진자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본격화된 지난 10일부터 엿새 연속 30명 안팎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용인 66번 코로나19 환자 A씨(29)가 다녀간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의 집단감염 사태가 확산되면서, 연일 20~3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별 확진자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달 30일부터 14일 0시까지 신고된 226명 중 지역집단발병이 136명(60.2%)으로 가장 많다. 특히 14일 국내 지역사회 발생 26명 중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20명에 이어, 홍대 모임 관련 확진자가 4명 있었다.이태원클럽의 감염은 계속해서 늘고 있으며 제3의 확진자가 우려가 되는 상황인 가운데 지난 10일 34명, 11일 35명, 12일 27명, 13일 26명, 14일 29명, 15일 27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27명 중 22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사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이태원 클럽발 감염 확산으로 1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천이 학원강사 감염 여파로 4명, 대구 3명, 경기 1명이 추가됐다. 나머지 5명은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1명이고, 경기 2명, 인천·전남에서 1명씩 확인됐다. 사망자는 전날 추가되지 않아 총 260명을 유지했다.

지역별 총 누적 확진자는 여전히 △대구 6869명으로 전체 62.2%를 차지 하였으며 △경북 1368명으로 12.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경기 721명 △서울 730명 △검역소 482명 △충남 144명 △부산 144명 △경남 119명 △인천 125명 △강원 55명 △세종 47명 △충북 56명 △울산 45명 △대전 43명 △광주 30명 △전북 20명 △전남 18명 △제주 14명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와 각 지역별 발표는 일부 차이가 있는 경우도 있다. 이에 따른 국내 각 지역별 발생현황 및 역학조사 결과, 각 자치구별 현황 등은 다음과 같다. 현재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행 중이지만,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의 수칙을 지켜달라고 방역당국은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