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3년째 누워있는 식물인간 친자 확인해보니,.남편의 아이가 맞아
상태바
3년째 누워있는 식물인간 친자 확인해보니,.남편의 아이가 맞아
  • 온라인뉴스
  • 승인 2017.09.21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온라인뉴스] 사랑의 힘이란 이런 것일까,.눈도 깜빡이지 못하던 식물인간남편을 아내의 지극정성 간호를 받고, 3년째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는 남편을 돌보던 아내가 임신을 하고 아이를 낳았다.

지난 18일, 중국매체 시나 닷컴은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남편을 간병해 오던 대만인 여성이 아이를 낳았다”고 보도했다.

아내는 병상에 누워있는 남편을 극진히 돌보며 시댁식구들까지 챙겼다. 3년 전 A씨의 남편은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됐다. 이웃들은 헌신적인 그의 모습을 보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A씨가 임신을 하자 이웃들은 그를 향해 손가락질 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의식 없이 누워만 있는 남편을 통해 아이를 가질 수 없는 A씨가 외도를 했다고 의심했다.

하지만 A씨는 “절대 외도한적 없다며”며 “남편의 아이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아무도 그의 말을 믿지 않았지만 시부모님은 “3년간 아들을 정성껏 돌봐온 며느리가 절대 그럴 일 없다”며 A씨를 믿었다.

의심 받는 게 억울했던 A씨는 아이를 낳고 바로 친자확인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남편의 아이가 맞았다. 주변사람들은 그제야 A씨의 말을 믿으면서도 식물인간 상태인 남편과 어떻게 아이를 가졌는지 궁금해 했다. 놀랍게도 A씨는 “남편과 성관계를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어떻게 성관계를 했는지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후 주변인들은 기적처럼 태어난 A씨의 아이를 축복해 주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남편은 여전히 병상에 누워있지만 조금씩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태어난 아이를 위해서라도 남성이 하루빨리 깨어나길 바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