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남영유업 또 '흑역사'... 3세 황하나에 이어 홍원식 회장까지
상태바
남영유업 또 '흑역사'... 3세 황하나에 이어 홍원식 회장까지
경찰, 홍 회장 사무실 압수수색...'경쟁사 비방 글 유포' 혐의
  • 한운식 기자
  • 승인 2020.06.26 13: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한운식 기자] 남양유업 오너일가(一家)가 다시 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는 모양새다. 좋은 일로 사람들 입에 회자(膾炙)되면 좋겠지만, 유감스럽게도 그게 아니다.  말하기조차 다소 민망한 일이라서 ‘웃프기’까지 하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2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19.4.12.<br><br>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2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19.4.12.
 

지난해에는 3세 황유나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기까지 하더니, 이번에는 그 외삼촌인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제법 큰 사고를 쳤다. 

그 사고는 물론 회사 경영과 관련된 것이지만 그 흔한 배임, 횡령 등이 아니다. 바로 ‘경쟁사 비방글 유포’했다는 혐의다. 언뜻 보기에 다소 조잡하다는 느낌까지 준다.

웃프기라는 말을 굳이 꺼낸 이유다.

연합뉴스가 지난 25일 밤 타전한 것이다.

 -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 맘카페 등에서 경쟁사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경찰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의 개인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명예훼손 등 혐의로 남양유업 본사 홍 회장 사무실을 지난 22일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홍 회장은 지난해 초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맘카페 등에 경쟁업체 A사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을 여러 건 올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홍 회장 등 경영진이 비방글 게시를 지시·묵인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하는 한편 홍 회장을 직접 소환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    -

여기서 말하는 A사는 매일유업이다. 경찰은 지난해 7월 홍보대행사를 압수수색해 해당 글을 게시한 아이디 50여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매일유업은 여러 곳의 맘카페에 '매일유업에 원유를 납품하는 목장 근처에 원전이 있는데 방사능 유출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내용의 글이 반복적으로 올라온 것을 확인하고 글을 올린 아이디 4개를 특정해 경찰에 고소했다. 

결론적으로 남양유업에 대한 수사 착수 1년 여 만에 최고 경영자를 직접 겨냥한 첫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홍 회장으로부터 확보한 압수물을 통해 홍 회장이 관련 내용을 지시하거나 보고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데로 홍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홍 회장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 여부 등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 회장이 구속되면 1년 사이 남영유업 오너일가 구성원이 또 ‘영어(囹圄)의 몸’이 되는 운명을 맞게 된다.

이에 대해, 남양유업 홍보전략팀의 신명철 과장은 “아직 확인된 바가 없어  특별히 전할 말이 없다”를 되풀이했다.

한편, 홍원식 회장은 연세대 경영학과를 마치고 1977년 남양유업에 입사했으며  홍두영 창업주의 뒤를 이어 2003년부터 회장직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나라 2020-06-27 10:19:28
30년고객인더ㆍ ㅠ
갑자기 ㆍㆍㆍ ㆍ
왜ㆍㆍㆍㆍ
이런데유ㆍㆍㆍㆍᆢ
주식도 있논데ㆍㆍㆍ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