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총 1만3,091명.. 광주지역 4일전 56명→108명 증가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총 1만3,091명.. 광주지역 4일전 56명→108명 증가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0.07.0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관련 5일, 신규 확진자가 3일 연속 60명대를 기록했다. 사흘 연속 60명대 기록은 지난 4월 이후 3개월 만에 처음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은 이날 0시를 기준, 확진자가 하루 새 61명 늘어났고 총확진자는 1만3,091명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날짜별로 살펴보면, 7월 들어 51명(1일)→54명→63명→63명(4일) 등 순으로 이어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월 1일(101명) 이후 100명 아래로 내려와 2∼5일 89명→86명→94명→81명을 기록한 뒤 6일 47명을 시작으로 비교적 안정적 흐름을 보여왔다. 그러다 5월 초 서울 이태원 클럽을 시작으로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다시 확산했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일시적으로 60∼70명대로 치솟은 뒤 다음 날이면 40∼50명대로 내려왔다. 신규 확진자 61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3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발생 43명을 시도별로 나눠보면 서울 14명, 경기 4명 등 수도권 18명이다.

이렇게 확진자가 줄어들지 않은 이유로는 중대본은 이와관련하여 수도권이어 광주에서는 사찰·교회·방문판매업체(오피스텔)·요양시설·도서관 등 곳곳으로 전파 고리가 이어지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3일(63명)과 4일(63명)에 이어 3일 연속 60명대를 나타냈다. 최근 지역감염이 확산 중인 광주에서는 15명, 대전에서는 8명이 새로 확진됐다. 그 외에 강원·경북에서 각각 1명이 나왔다. 수도권에서는 기존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서울의 경우 왕성교회 신도 추가 감염을 비롯해 산발적 감염이 곳곳에서 나왔고, 경기 의정부 장암주공아파트에서는 전날 4명이 추가돼 누적 환자는 25명이 됐다. 광주의 경우 광륵사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오피스텔·교회·요양원 등으로 확산하면서 누적 확진자가 61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신도 1천500여명 규모의 광주 일곡중앙교회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 교회에서는 전날 정오 기준으로 6명이 확진된 데 이어 이후 초등학생까지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 대전에서도 방문판매업체 집단감염과는 별개로 서구 더조은의원 관련 확진자가 전날까지 6명이 나왔다.

사진: 중앙대책위, 확진자 성별, 연령별 현황
사진: 중앙대책위, 확진자 성별, 연령별 현황
사진: 5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 현황
사진: 5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 현황

이로써 지역별 총 누적 확진자는 여전히 △대구 6,924명으로 전체 53%를 차지 하였으며 △경북 1,392명으로 11%로 여전히 대구, 경북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서울이 1,369(전체 10%) △경기 1,278명(10%) △검역소에서 762명 △인천 346명 △충남 172명 △부산 155명 △경남 137명 △강원 66명 △충북 66명 △울산 55명 △세종 50명△대전 137명 △광주 108명 △전북 29명 △전남 25명 △제주 20명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와 각 지역별 발표는 일부 차이가 있는 경우도 있다며, 이에 따른 국내 각 지역별 발생현황 및 역학조사 결과, 각 자치구별 현황 등은 다음과 같다. 현재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행 중이지만,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의 수칙을 지켜달라고 방역당국은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