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文 대통령 추석연휴 인사 "여성 남성 모두 즐겁게, 어르신과 젊은이들의 한마디"
상태바
文 대통령 추석연휴 인사 "여성 남성 모두 즐겁게, 어르신과 젊은이들의 한마디"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이해인 수녀의 '달빛 기도' 낭송
  • 김하경 기자
  • 승인 2017.10.02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를 맞아 지난 1일 청와대 홈페이지, 유튜브, 개인 페이스북 등을 통해 ‘국민께 전하는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해인 수녀의 시 ‘달빛기도’를 낭송하고 있다. /사진제공=유튜브 영상 캡처

[뉴스프리존=김하경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청와대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올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다”는 추석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영상메시지에서 “어르신이 젊은이들에게 ‘못해도 괜찮다’, 젊은이가 어르신들에게 ‘계셔주셔서 힘이 납니다’, (이렇게)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긴 연휴에도 국민이 안전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더불어 “국민 여러분과 함께 읽고 싶다”며 이해인 수녀의 시집 '기쁨이 열리는 창'에 실린 ‘달빛기도’를 인용했다.

너도 나도
집을 향한 그리움으로
둥근 달이 되는 한가위

우리가 서로를
바라보는 눈길이
달빛처럼 순하고 부드럽기를
우리의 삶이
욕심의 어둠을 걷어내
좀 더 환해지기를

모난 미움과 편견을 버리고
좀 더 둥글어지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하려니
하늘보다 내마음에
고운 달이 먼저 뜹니다.

한가위 달을 마음에 걸어두고
당신도 내내 행복하세요,
둥글게!

시 낭독을 끝낸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추석 내내 온 집안이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