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법무부 내통?.. "언론플레이 기가 막혀"
상태바
법무부 내통?.. "언론플레이 기가 막혀"
최강욱 "검찰총장의 불법적이고 오만방자한 꼼수를 지적하는 검찰발 기사가 거의 없다"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7.0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강욱 "헛짚었다.. 정치검사들 음모와 출구전략 언론질"
원희룡 "최강욱, 국정농단 라이브.. 최순실보다 더 나쁘다"
주호영 "국정농단 사건.. “윤 총장을 쫓아내기 위해 추 장관만으로는 모자랐나”

법무부 장관의 검언유착 수사 지휘권 발동에 대한 검찰총장의 항명을 두고 언론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의 단순 갈등으로 연일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8일 저녁 11시 19분 발 '연합뉴스' [법무부 들여다보는 최강욱…추미애 '입장문 가안' 유출] 기사가 일파만파 전 언론이 받아쓰기 하면서 커다란 파장을 만들고 있다.

발언하는 최강욱 대표 -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15  사진/연합뉴스
발언하는 최강욱 대표 -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15 사진/연합뉴스

어떻게 보면 가쉽거리에 불과한 것을 두고 언론이 침소봉대하면서 정치권에서는 이를 받아 최순실에 버금가는 '국정농단 사건'이라고 대대적 공세를 펴고 있다. 수백억 혈세를 지원 받는 국가 기간통신사의 기사가 논란에 논란을 부르고 있다.

이를 두고 당사자인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정식 공표하지 않은 법무부 공지 메시지를 먼저 입수했다는 의혹에 대해 “또 이런 식의 언론플레이를 하는군요. 기가 막히다”라며 “(검찰의) 음모와 출구전략이다”라고 반박하면서 해당 연합뉴스 기사를 링크하고 이날 있었던 일을 차근차근 짚었다.

최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청와대 배후설을 음모론으로 미래통합당에서 제기하더니, 마치 제가 법무부와 교감하며 뭔가를 꾸미는 것처럼."이라며 "누가 누구에게 어떤 식으로 흘린 기사인지 짐작은 갑니다만, 완전히 헛짚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가안'이 존재한다는 점은 아랫 기사(연합뉴스)에서 처음 알았고, 제가 법무부를 들여다본다는 표현에 기가 막힐 뿐”이라며 “이런 설명을 해야 한다는게, 참 어이없지만 저들의 또다른 음모와 출구전략이 보인다”라고 분노했다.

최 대표는 전날 추 장관이 윤 총장 건의에 대해 수용 거부 의사를 밝힌 지 2시간 이후인 밤 10시쯤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하는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추 장관이 윤 총장과 수사 지휘권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메시지를 여권 관계자들에게 사전 유출하고 함께 조율해 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최 대표는 “오늘 오후 내내 충남 공주에서 특강을 하고 세종시에서 그간 보고싶던 좋은 사람들을 만나 즐거운 저녁식사를 마치고 밤늦게 귀가했다"라며 "귀가하는 과정에서 SNS를 살피다 언뜻 올라온 다른 분의 글을 복사해 잠깐 옮겨적었을 뿐"이라고 했다. 이어 "글을 본 다른 지인이 '법무부가 표명한 입장이 아니며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점을 알려와 곧바로 글을 내리고 정정한 것이 전부”라고 했다.

최 대표는 "또 다른 방면의 언론플레이는 대검과 법무부가 '물밑 협상'으로 만든 안을 장관이 수용했다가 갑자기 번복한 것처럼 흘리더군요"라며 "이 또한 속이 뻔히 보이는 짓이다. 아시다시피 법무부에는 아직도 검사들이 많다. 그 사람들이 아마도 '총장을 위해' 무슨 절충안을 만든다며 대검 검사들과 의견을 나누었겠지요. 검사들끼리는 늘 하던 방식이니 뭐 낯설지도 않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그게 과연 장관의 지시에 따라 이루어지고 정상적으로 보고되었는지 취재한 기사와,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거부하는 검찰총장의 불법적이고 오만방자한 꼼수를 지적하는 검찰발 기사가 거의 없다는 것"이라며 "그러니 언론을 잘 아는, 그리고 그들을 얼마든지 제편으로 조종할 수 있다고 믿는 일부 '정치검사'들은 오늘 밤과 내일 오전까지도 소위 '친검 기자'들에게 치열한 '언론질'을 하겠지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이제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라며 "이미 시민들의 눈이 너무 밝아져버렸다. 당신들의 뻔한 다음 수를 예측하는 것은 별로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더불어 "마지막으로 연합뉴스가 '국토교통위 소속 위원'인 제게 법무부를 들여다본다는 천리안까지 선사해 주신 점에 다시 사의를 표한다"라고 비꼬았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호기를 맞은 듯 이 사안을 물고 늘어지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국정농단의 재연"이라고 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믿을 수 없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법무부 내부 논의 내용이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에게 새어나갔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최순실 국정농단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연설문을 최순실이 봐줬다는 보도로 시작됐다. 추 장관의 입장문을 범죄 피의자인 최강욱과 공유했다면 더 나쁜 국정농단"이라면서 "국정농단의 거대한 범죄를 라이브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부당한 수사 지휘와 관련해 법무부 방침이 사전에 권한 없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에게 전해진 증거가 있다”라고 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을 쫓아내기 위해 추 장관만으로는 모자랐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같이 협의, 코치한 이런 비선이 모두 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이다. 문 대통령이 본인은 뒤에 있으면서 이런 사람을 내세워 윤 총장을 내쫓으려는 게 아니냐 이런 생각을 금할 수가 없다”라면서 "이 자체가 또다른 국정농단으로서 이 정권에 커다란 짐이 될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라고 언급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에서 "제2의 국정농단 사건"이라며 "청와대 문건이 최순실한테 넘어간 것과 동일한 사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정부 문서를 어떻게 훔쳐냈는지 해명해야 한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