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후베이, 코로나19 이어 폭우에 이중고…1조9천억원 피해
상태바
후베이, 코로나19 이어 폭우에 이중고…1조9천억원 피해
'도로에서 차 대신 배'…中물폭탄에 이재민 900여만명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7.1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중남부 지방에서 폭우로 인한 도시 침수가 발생하면서 수험생들이 시내에서 배를 타고 대입 고사장으로 향하는 등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중국 안후이성의 시내에서 배타고 대입 고사장 가는 수험생들
중국 안후이성의 시내에서 배타고 대입 고사장 가는 수험생들

10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안후이(安徽)성 황산(黃山)시의 한 지역에서는 지난 7일 도로가 침수되자 중국 대입 시험 가오카오(高考) 응시자들이 고사장으로 배를 타고 가기도 했다.(출처:연합뉴스)

결국 이 지역은 가오카오 첫날 중국어와 수학 시험을 취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장 큰 피해를 봤던 후베이(湖北)성의 폭우 피해는 더욱 심각하다.

홍수로 물에 잠긴 중국 양쯔강변의 정자= 중국 후베이성에 최근 내린 폭우로 우한의 양쯔강이 범람하면서 물에 잠긴 정자 곁을 8일 주민들이 헤엄쳐 건너고 있다.
홍수로 물에 잠긴 중국 양쯔강변의 정자= 중국 후베이성에 최근 내린 폭우로 우한의 양쯔강이 범람하면서 물에 잠긴 정자 곁을 8일 주민들이 헤엄쳐 건너고 있다.

후베이성은 폭우가 지속하면서 침수, 산사태, 저수지 범람, 교통 마비가 일어나자 홍수 예방을 위해 비상 대응 2단계로 올렸다.
지난 9일까지 후베이성은 폭우로 14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으며 20만4천400명이 대피하는 등 900만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가옥 8천여채가 파손되는 등 재산 피해만 111억 위안(한화 1조9천억원)에 달한다.

폭우 내리자 수문 개방한 싼샤댐= 중국 후베이성 싼샤댐의 방수로에서 29일 대량의 물이 쏟아지고 있다. 싼샤댐은 양쯔강 상류 지역에 내린 폭우로 최근 유수량이 늘어나는 상태다.
폭우 내리자 수문 개방한 싼샤댐= 중국 후베이성 싼샤댐의 방수로에서 29일 대량의 물이 쏟아지고 있다. 싼샤댐은 양쯔강 상류 지역에 내린 폭우로 최근 유수량이 늘어나는 상태다.

중국 장시(江西)성 포양현은 1998년 대홍수를 능가하는 폭우가 쏟아지자 비상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주민 9천여명을 긴급 대피시켰다.

절경으로 유명한 장시성의 우위앤현에서는 800년 된 다리가 폭우로 무너져 지방 정부가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