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선박 운항 정시성 부문 창사 이래 첫 '세계 1위'
상태바
현대상선, 선박 운항 정시성 부문 창사 이래 첫 '세계 1위'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7.10.0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프리존 DB)

[뉴스프리존=김영권 기자]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선박 운항 정시성 부문에서 창사 이래 첫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선박 운항 정시성은 컨테이너 서브스 품질을 나타내는 지표로, 최근 발표한 덴마크 해운분석기관 ‘시인텔(SeaIntel)’의 선박 운항 정시성 분석 결과에 따르면 8월말 기준 현대상선의 선박 운항 정시성(얼라이언스 포함)은 85.4%로 전월 대비 1.3%P 상승했다.

현대상선은 조사 대상 상위 18개 글로벌 선사들의 평균 운항 정시성 75.2%보다 10.2%P 높고, 순위는 전월 세계 4위에서 1위로 껑충 뛰었다.

이번 조사결과는 글로벌 주요항로인 미주·구주·대서양·인도·남미 항로의 거점항만에서 현대상선과 협력선사(2M)의 정시성을 종합 평가한 수치다.

또 협력선사(2M)의 선복을 제외한 현대상선 선박 기준으로는 정시성 94.6%로 세계 최고의 서비스 품질을 입증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해 9월말 유창근 사장 취임이후 지난 1년간 화주 신뢰 회복 및 서비스 향상을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컨테이너 선박 입출항 스케줄 준수를 통한 화주들의 신뢰 및 만족도 제고에 노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결과는 유 사장 취임이후 핵심 목표인 화주들의 신뢰 회복과 서비스 품질 개선에 주력해 노력의 산물”이라며 “현대상선은 앞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글로벌 해운기업으로서 국민과 화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