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인천시, LH 등과 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공동사업시행
상태바
인천시, LH 등과 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공동사업시행
  • 김양훈 기자
  • 승인 2020.07.2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전경

[뉴스프리존,인천=김양훈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와‘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공동사업시행 기본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인천계양 신도시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기관별 참여지분을 LH 80%, 인천도시공사 20%로 확정하고 시는 인허가 등 업무지원을 하는 등 각 기관별 업무분담 사항을 담은 것이다.   

인천계양 신도시는 정부의‘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따라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고양창릉, 부천대장 등과 함께 3기 신도시로 지정돼 지난해 10월 지구지정을 완료했다.

총 사업 면적은 334만㎡로 1만 7000호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가용면적의 거의 절반이 자족용지로써 자족용지에 ICT, 콘텐츠 등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주거․지원시설이 혼합된 복합용지를 계획하는 등 풍부한 일자리를 갖춘 직주근접 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지자체와 공동사업시행자간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통해 일자리가 풍부한 인천계양 신도시의 성공적 조성으로 수도권의 균형발전과 인천광역시의 도시브랜드 가치가 향상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