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임오경·양기대 의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결사반대"
상태바
임오경·양기대 의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결사반대"
광명시장·시의회 의장·대책위와 함께 국회서 공동기자 회견
"광명 산림축 훼손 도시발전 저해· 수도권 100만 식수원 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7.3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오경 의원(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양기대 의원(가운데)이 31일 박승원 광명시장,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김광식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임오경 의원(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양기대 의원(가운데)이 31일 박승원 광명시장,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김광식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뉴스프리존, 국회=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임오경(광명갑)·양기대(광명을) 의원은 31일 국토교통부의 구로차량기지의 광명 이전을 철회하고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임오경 의원과 양기대 의원은 이날 박승원 광명시장,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김광식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견을 통해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라며 공동 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국토교통부가 아무런 명분도, 타당성도 없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강행하고 있다"며 "구로구민 민원 해소를 위해 광명시민 회생을 강요하는 일방적인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양기대 의원은 “차량기지는 광명 발전을 가로막고, 도덕산과 구름산 산림축을 훼손한다"며 “차량기지 주변 노온정수장 오염으로 수도권 시민 100만 명의 생명권이 위협받고, 시 한가운데 위치하여 미래 발전가능성을 저해한다"고 고 지적했다.

임오경 의원도 "국토부가 차량기지 이전 조건으로 제시한 20분 간격의 셔틀전동열차 운행은 광명시민이 원하는 대중교통수단이 아니다"며 "국토부는 피해지역인 광명시를 패싱하고 오히려 총사업비와 이전 용지는 증액하고 확대하고 있다. 정확한 조사인지도 의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석자들은 "국토부의 일방적인 차량기지 광명 이전은 원천 무효"라면서 "기자회견을 기점으로 대규모 집회와 1인 시위, 범시민 서명 운동, 정치·행정적 대응 등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구로차량기는 1974년 8월 지하철 1호선이 개통하고 한 달 뒤 구로구 구로동 일대에 조성된 전동차 수리 점검소이다. 일 일대가 도심화되면서 소음·진동, 도시 단절 등에 따른 구로구민들의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