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완주군, 초고령 사회 대비 "노인친화도시 그리다"
상태바
완주군, 초고령 사회 대비 "노인친화도시 그리다"
매니페스토 소셜토크 열고 전문가와 집중 심화 워크숍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0.08.0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청 전경./ⓒ전광훈 기자
완주군청 전경./ⓒ전광훈 기자

[호남=뉴스프리존] 전광훈 기자= 전북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초고령사회 대응으로 성공적인 공약을 이행하고자 ‘메니페스토 소셜토크’를 개최했다.

7일 군은 중회의실에서 공약사업부서, 지역활동가, 전문가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참여 공약의 실효성 제고를 위한 소규모 그룹 집중 심화 워크숍을 가졌다고 밝혔따.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사무총장; 이광재)와 협력해 추진한 이날 매니페스토 소셜토크의 주제는 ‘초고령화 대응 분야’로 완주군의 관련 대표 공약인 중노당 커뮤니티공간 조성을 비롯해 은퇴자 공동사무실 ‘다시 온 봄’ 등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개선방향을 함께 모색했다.

이광재 한국매니페스토 사무총장은 “완주군은 전국에서 주민참여 정책을 가장 활발히 펼치고 있는 지자체 중 한 곳이다”며 “초고령 사회를 대비한 다양한 정책들도 주민들과 함께 깊게 소통하며 나아가고 있어 인상 깊고, 앞으로의 미래가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본격적인 토의에 앞서 이광재 한국매니페스토 사무총장이 ‘미래사회를 위한 혁신적 대화’를 고민정 재미있는재단 이사장이 ‘노인놀이터 도입 방안’ 주제 강연을 펼쳐 수년 내 도래될 초고령 사회에 대한 준비와 과거와 다른 새로운 세대인 액티브 시니어)의 등장에 맞는 노인정책 전환 등에 대한 전략적 조언이 이어졌다.

군은 이번 소셜토크를 통해 제안된 의견들을 부서검토를 거쳐 추후 주민배심원제를 통한 공약 세부사항 조정, 내년도 신규사업 등에 반영할 계획이다.

정회정 군 기획감사실장은 “완주군은 5대 핵심과제 중 하나로 ‘가족같이 보살피는 으뜸복지’를 실행하고 있고 초고령 사회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이번 소셜토크를 통해 제안된 의견들을 잘 수렴해 완주군에 접목, 주민들의 삶의 질이 한층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