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임실군, ‘임실치즈역사문화관 건립’ 한층 탄력
상태바
임실군, ‘임실치즈역사문화관 건립’ 한층 탄력
경기침체와 세수부족 어려움 속 특별교부세 10억원 사업비 추가 확보 성과
심민 군수, 지역 국회의원, 중앙부처 지속적 방문 및 설득 주효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0.08.0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민 임실군수./ⓒ전광훈 기자
심민 임실군수./ⓒ전광훈 기자

[호남=뉴스프리존] 전광훈 기자= 전북 임실군(군수; 심 민)이 임실치즈역사문화관 건립 사업비로 특별교부세 10억원을 확보하면서 지역현안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세수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 상황에서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는 주민의 삶의 질에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 성과는 특별교부세 확보를 위해 지역구 이용호 국회의원과 지원 필요성 공유 및 공조체계를 구축하고 행정안전부를 지속적으로 설득해 사업 타당성을 설명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에 확보한 특별교부세 10억원은 임실치즈역사문화관 건립사업에 투자돼 임실 치즈산업 발전 및 관광인프라가 구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임실치즈역사문화관 지원사업은 지정환 신부가 대한민국 최초로 치즈공장(1967년)이 세워진 ‘임실치즈’의 발자취와 성장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역사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으로 지정환 신부로부터 시작된 한국 치즈의 역사를 잇고, 임실치즈 역사와 문화를 총정리한 역사 문화공간을 조성해 한국 치즈 수도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게 됐다.

군은 당초에 임실치즈역사문화관 건립사업에 올해부터 2021년까지 축산발전기금 등 50억원의 사업비로 1320㎡ 규모에 지정환신부 역사관, 전시실, 체험실, 커뮤니티실 등을 구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중화시설에 따른 건축면적 증가(1686㎡), 전시공간 및 콘텐츠 보강 등으로 30억원의 사업비 증액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여서 심민 군수를 필두로 관계 공무원 등의 지속적인 설득 끝에 결실을 보게 됐다.

군은 올해 11월까지 설계용역을 실시해 올해 12월 착공을 거쳐 내년 12월까지는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군은 지난 6월에 확보한 소하천 정비사업 8억원 등 현재까지 18억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해 나가는 중이다.

심민 군수는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로 한국치즈의 메카로서 위상 강화와 임실N치즈 브랜드 인지도 제고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중앙부처, 국회의원 등과 긴밀히 협력을 모색하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추가사업비 확보로 지역현안사업이 원활히 해결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