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北, 이틀간 200㎜ 이상 내리는 곳도.. "내일까지 폭우 동반 많은 비"
상태바
北, 이틀간 200㎜ 이상 내리는 곳도.. "내일까지 폭우 동반 많은 비"
북한도 강해지는 장마전선 영향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8.10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9일 장마전선이 강해지며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하고, 주민들에게 강·하천 범람 피해에 사전 대비할 것을 신신당부했다.

북한 기상수문국(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전날 밤부터 해주·금천 등 황해남북도 지방과 강원도 내륙지방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황해북도의 범람한 강과 하천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수해현장에 직접 방문한 뒤 전시 등 유사시 사용하기 위해 비축한 전략물자와 식량을 풀어 수재민 지원에 쓰도록 지시했다고 7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황북 일대에 물이 범람해 수위가 높아져 있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2020.8.7 ]
황해북도의 범람한 강과 하천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수해현장에 직접 방문한 뒤 전시 등 유사시 사용하기 위해 비축한 전략물자와 식량을 풀어 수재민 지원에 쓰도록 지시했다고 7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황북 일대에 물이 범람해 수위가 높아져 있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2020.8.7 ]

황철호 기상수문국(기상청) 부대장은 이날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이 비는 오늘 오후부터 강해져 내일까지 폭우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남강·임진강·예성강을 비롯한 주요 하천에서 100∼150㎜의 비가 내리고 연안·신계·평강 등 황해남북도, 개성시, 강원도 내륙 일부에서 300㎜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황 부대장은 "많은 비가 내리면 수위가 높아지고 큰물(홍수)이 날 수 있는 위험성이 조성된다"며 "이 지역에서 수위 감시를 잘하고 위험 개소들을 찾아 사전에 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을 통해서도 "농경지들에 대한 물빼기와 강·하천 제방, 도로와 철길에 대한 정비보강을 해놔야 한다"며 "침수됐거나 비바람에 넘어진 농작물들의 생육 조건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시급히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도 지난 1∼6일까지 연평균 강수량(960㎜)에 맞먹는 수준의 비가 강원도 평강군(854㎜)에 쏟아지고, 개성에서는 8월 평균 강우량(275.7㎜)의 65%에 달하는 약 424㎜의 호우가 집중되는 등 곳곳에서 수해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10일 대부분 지역이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황해도와 평안남도, 함경남도 남부에서는 11일까지 이틀간 50∼150㎜의 비가 내리고, 많은 곳은 200㎜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조선중앙방송도 평양과 신의주, 강계, 평성, 사리원, 해주, 함흥, 원산, 남포, 개성, 나선 등 주요 지역에서 비 소식이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24도였으며, 낮 최고기온은 29도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