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목포시, 요양원 등 취약계층 노인인권 사회안전망 강화 나서
상태바
목포시, 요양원 등 취약계층 노인인권 사회안전망 강화 나서
노인보호전문기관과 탄력적 합동 조사 실시, 현장 종사자 처우 개선사항도 점검
  • 이병석 기자
  • 승인 2020.08.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 요양원 등 취약계층 노인인권 사회안전망 강화 나서
목포시, 요양원 등 취약계층 노인인권 사회안전망 강화 나서

[호남=뉴스프리존] 이병석 기자= 목포시는 최근 모 언론의 “요양시설 노인학대 사건 늦장 솜방이 처분논란”에 대한 보도와 관련해 해당 요양시설에 대한 개선명령 처분배경에 대한 입장을 10일 밝혔다.

노인장기요양보험법 제37조 제1항은 행정처분시 “장기요양기관의 종사자 등이 학대 행위를 한 경우 장기요양기관의 장이 그 행위를 방지하기 위하여 해당 업무에 관하여 상당한 주의와 감독을 게을리하지 아니한 경우는 제외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에 시는 해당 시설의 노인학대 의무교육 외에도 수시교육을 실시한 점, 사건발생 시 시설관계자가 신속히 신고한 점, ’08년 설립 이후 학대관련 행정처분 이력이 없는 점 등 시설의 학대 예방 노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사회복지 사업법에 의한 개선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최근 모 언론이 보도한 2020년 6월 17일 접수된 노인학대신고에 대해서는 전남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에서 조사한 결과 ‘노인학대가 아닌 것’으로 통보됐다고 밝혔다.

최근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여론과 관심이 희미해져가는 동안 각 기관의 운영 실태 점검과 복지 현장의 최 일선에서 묵묵히 일하는 종사자들에 대한 처우 개선 등에 관한 전수조사 문제들도 새롭게 대두되고 있다.

또한, 모 언론이 요양시설 전수조사는 ‘학대사건에 대한 화풀이’라고 보도한 것에 대해 시는 최근 사회적 이슈인 아동학대 사건 발생 이후 취약계층 인권에 대한 관심제고 및 실태파악 필요성이 대두돼 전남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과 합동으로 노인인권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노인인권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조사 시기는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탄력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시는 전수조사가 노인인권에 대한 경각심 재인식과 인권 침해 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