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회 인터넷망 악성코드 12종 발견·조치 '완료 '
상태바
국회 인터넷망 악성코드 12종 발견·조치 '완료 '
직원 인식 개선, 기술·관리 조치 통해 국회 정보보안 지속 강화 예정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12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본관 전경. Ⓒ김정현 기자
국회 본관 전경.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국회 인터넷망에 신종 악성코드가 발견돼 백신 반영 및 보안패치 적용 등 조치를 완료했다.

국회사무처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6월 23일 인터넷망 PC로부터 자료유출 시도로 의심되는 신호를 포착·차단하고 보안점검을 실시하여 신규 악성코드를 발견·조치했다고 밝혔다.

국회사무처 관계자는 "악성코드 통신시도 기록과 소스코드 분석 등을 통해 총 12종의 신규 악성코드를 발견했다"며 "약 30여대의 인터넷망 PC 등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돼어 백신 반영 및 보안패치 적용 등의 조치를 완료했다"고 했다.

또한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 관련 내용을 정부부처 등 관계기관에 공유하고 악성코드에 대한 상세 분석과 유입경로에 대한 조사를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수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국회는 업무망과 인터넷망을 분리·운영 중이며 해당 PC는 인터넷망용으로 검색자료와 일정자료, 홍보용 사진자료 등이 보관돼 있었다.

국회사무처 관계자는 "최근 피싱메일 등 해킹시도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신규 악성코드가 발견됨에 따라, 업무 관련 자료는 내부망으로 작성하도록 하는 등 내·외부망 이용수칙 안내와 교육·홍보를 통해 사용자 정보보호 인식을 제고하고, 기술적·관리적 대응조치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