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의사파업 중단' 강력 촉구···"국민 생명 볼모 온당치 않아"
상태바
민주당 '의사파업 중단' 강력 촉구···"국민 생명 볼모 온당치 않아"
"가장 우선해야 할 것 국민 생명과 안전, 대화에 응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14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김태년 원내대표.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김태년 원내대표.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개업의사 파업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지역사회 감염이 다시 확산되고 있고 수해 피해까지 겹쳐 국민 모두가 어려운 때 생명을 지켜야 할 의사들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파업을 강행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정부가 신속하게 협의체를 구성해서 의사들의 요구 사항을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음에도 이를 모두 거부하고 극단적인 집단행동에 나선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간 의료불균형 완화와 공공의료 확대는 10년 전부터 제기되어 왔던 문제로 코로나 국난을 거치면서 그 필요성이 다시 확인된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번 코로나 국면에서 의료진들이 헌신적인 노력을 했기 때문에 잘 극복할 수 있었다"며 "지금이라도 파업을 중단하고 우리나라 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대화에 나서 달라"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 대표는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오늘 의사파업으로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면서 "정부는 이번 파업에 원칙을 가지고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보건당국이나 의료단체 모두가 가장 우선해야 할 것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라며 "대한의사협의는 집단휴진을 철회하고 대화에 응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보건당국과 의료단체는 보건의료의 발전을 위해 동반자가 돼야 한다"며 "우리나라 보건의료 현실에 대한 허심탄회한 논의를 통해 모두가 상생하는 발전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과 정부는 의료인들이 느끼는 현실적 고충에 대해서 함께 고민하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성숙한 시민 의식이 K방역을 만들어냈듯 당면한 의료계의 현안도 대화를 통해 풀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