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인천 옹진군 코로나19 예방수칙 영상 제작, 선박 내 상영 실시
상태바
인천 옹진군 코로나19 예방수칙 영상 제작, 선박 내 상영 실시
  • 김양훈 기자
  • 승인 2020.09.27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
코로나19 예방 모습/ⓒ옹진군

[인천=뉴스프리존]김양훈 기자=인천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추석연휴 기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직자 비상근무를 확대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옹진군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2만3516명(9월26일 기준)이지만, 옹진군에선 단 한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 같은 결과는, 민·관·군 등이 협력해 코로나19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왔기 때문이다.

옹진군은 민족의 대 명절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 온·오프라인 캠페인에 이어 추석연휴기간 동안 공직자 비상근무를 2배로 확대했다.

옹진군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삼목선착장, 방아머리선착장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공직자들이 순번을 정해 새벽부터 선박 탑승자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체크 등을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선박이 목적지(섬)에 도착하면, 각 면사무소 직원들이 선박에 올라 탑승자 발열체크를 실시해 체온이 37.5도 미만자만 하선 할 수 있다.

옹진군은 이번 추석연휴기간 평소보다 이용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여객선과 차도선을 타고 짧게는 1시간에서 많게는 4시간30분가량을 선내에 머무르는 이용객들의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를 위해 영상을 제작해 상영할 예정이다.

옹진군 관계자는 “이번 추석연휴가 코로나19 확산 진정세의 중대한 기로가 될 수 있다는 정부 발표와 일별 확진자 수가 현재까지도 세자리수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을 엄중히 인식해 코로나19 공직자 비상 근무자를 확대 편성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청정지역 옹진 사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옹진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추석 명절 귀성객 여객운임지원사업을 중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