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北, USDA 보고서 "2020∼2030년 GDP 연평균 성장률 1.4%"
상태바
北, USDA 보고서 "2020∼2030년 GDP 연평균 성장률 1.4%"
북한, 코로나로 10년후 경제도 타격…"2030년 1인당 GDP 1.9%↓"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10.0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10년 뒤의 경제 상황에도 영향을 미쳐 2030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1.9% 줄이는 효과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일 미국 농무부(USDA) 국제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2030년 1인당 GDP 전망치는 618달러(2010년 달러 기준)로, 이는 코로나19 영향을 고려하지 않은 기존 전망값에 비해 1.9% 감소한 수치다.

북한의 올해 1인당 GDP는 코로나19로 0.8% 줄어든 561달러로 예상된다.

2020년부터 2030년까지 1인당 GDP 연평균 성장률은 1.0%로, 큰 폭은 아니지만 최근 5년(2014∼2019년)간 마이너스(-) 0.9%였던 것과 비교하면 플러스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2020∼2030년 GDP 성장률은 연평균 1.4%로 예상했다.

북한 인구는 올해 2천600만명에서 2030년에는 2천700만명으로, 10년간 3.8% 증가하는 데 그치겠다.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지수(CPI) 연평균 상승률은 3.8%를 기록하는 가운데 북한 내 주요 곡물의 실질가격은 연 2.4% 하락할 것으로 USDA는 내다봤다.

미 농무부가 예상한 북한의 GDP 및 인구 추이와 코로나19 영향[USDA 보고서 발췌]
미 농무부가 예상한 북한의 GDP 및 인구 추이와 코로나19 영향[USDA 보고서 발췌]

USDA는 코로나19 사태가 번지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북한 경제가 최근 5년간의 부진을 딛고 성장세로 돌아설 것으로 봤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이를 소폭 하향 조정했다.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에 힘쓰면서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무역이 급감한 것이 대표적인 경제 타격 요인으로 꼽힌다.

국회예산정책처 '경제·산업동향 & 이슈 9월호'에 실린 '코로나19 이후 북한의 대중국 무역추이' 보고서는 코로나19로 북중 무역 규모가 급격히 감소했으며, 이 같은 대중국 무역 감소는 실질 GDP 감소 등 북한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여지가 많다고 설명했다.

김승현 예산정책처 경제분석관은 보고서에서 "대중국 무역 감소는 북한의 외화수급 감소를 의미한다"며 "북한 내 외화유동성 감소는 북한 경제주체들의 불안 심리 및 북한 당국의 정책 변화 등과 복합적으로 작용해 물가·환율의 변동성 확대 등 북한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정은, 수해복구현장 방문…김여정 수행·두달만에 공개행보=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김화군 수해 복구 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20.10.2
김정은, 수해복구현장 방문…김여정 수행·두달만에 공개행보=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김화군 수해 복구 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20.10.2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