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北 김정은 美 대통령에게 외국정상에 첫 '코로나 위로'
상태바
北 김정은 美 대통령에게 외국정상에 첫 '코로나 위로'
"트럼프, 입원중 부통령에 권한이양 안 해"
김정은, '코로나 확진' 트럼프에 위로전문…"완쾌 기원"
"당신과 영부인께 따뜻한 인사를 보낸다"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10.03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에게 위로전문을 보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비 피해로 인한 어려움을 격는 주민들을 격려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비 피해로 인한 어려움을 격는 주민들을 격려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위로전문에서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제이 트럼프 각하, 나는 당신과 영부인이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뜻밖의 소식에 접하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당신과 당신의 가족에게 위문을 표합니다. 나는 당신과 영부인이 하루빨리 완쾌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라며 "당신은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위로했다.

그러면서 "당신과 영부인께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코로나19에 걸린 외국 정상에게 공개적으로 위로 메시지를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후안 오를란드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 알레한드로 잠마테이 과테말라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북한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런 정황은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를 통해 드러나 세간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판정, 트럼프, 마스크 쓰고 엄지 치켜들며 병원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판정, 트럼프, 마스크 쓰고 엄지 치켜들며 병원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현지시간) 새벽 트윗을 통해 자신과 멜라니아 여사의 확진 판정 사실을 알린 뒤 "우리는 격리와 회복 절차를 즉시 시작한다"며 "우리의 상태는 괜찮다"고 밝혔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 트럼프 대통령이 의료진 권고에 따라 워싱턴DC 인근 군 병원에서 며칠 머물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