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류호정 "삼성전자 간부가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
상태바
류호정 "삼성전자 간부가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
"전 새누리당 당직자, 국회 상시 출입기자명단에 이름 올라있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0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7일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 삼성전자 간부가 국회 기자출입증으로 국회를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류호정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얼마 전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관련 민원을 접수하고 사실 확인을 위해 부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면서 "증인 신청 이후 그동안 의원실에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많이 찾아왔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국회 출입을 위해서는 방문하는 의원실의 확인이 필요하지만 저희 의원실의 확인 없이 삼성전자 간부 한 사람이 매일같이 왔다"며 "출입 경위를 알아보니 한 언론사의 기자출입증을 가지고 들어온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보좌진은 국회 상시 출입기자명단에서 해당 간부의 이름을 쉽게 찾을 수 있었고 뉴스 검색을 통해 전 새누리당 당직자였음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류 의원은 자신이 국감 증인으로 신청한 삼성전자 부사장에 대해서도 갑자기 증인 채택이 철회됐다고 주장했다.

류호정 의원은 "오늘 오전 10시 개회한 국회 산자중기위원회는 2020년도 국정감사 일반증인 및 참고인을 변경해 채택했다. 지난 9월24일 상임위 전체회의에 의결된 것과 달랐다"며 "증인을 신청했던 저와는 아무런 상의도 없이 철회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저는 국민의 대표로서, 대한민국 헌법기관으로서, 법과 정의의 관념에 어긋나는 어떠한 관행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좋은 게 좋은 거라는 식으로 이뤄지는 모든 관례를 거부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