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인천시 최초! 주니어보드(청년중역회의) 도입 나서다
상태바
인천시 최초! 주니어보드(청년중역회의) 도입 나서다
혁신의 아이콘 MZ세대 공직자가 그리는 미래
상향식 의사결정, 수평적 의사소통의 정착 기대
  • 김양훈 기자
  • 승인 2020.10.1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전경/ⓒ인천시
인천시청 전경/ⓒ인천시

[인천=뉴스프리존]김양훈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8일, MZ세대*의 공직 진출이 활발해지는 시기에 발맞춰 새롭고 혁신적인 사고방식을 조직내에 수용하기 위해, 공직경력 5년 전후의 젊은 실무자들로 구성된 주니어보드를 인천시 최초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참조 : 80년대~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90년대 중반이후 출생한 Z세대를 통칭),

인천시에 최근 신규 임용된 공무원 중 만 30세 이하 90년대생이 400명이 넘는 등 조직 내 젊은 피 수혈이 활발해지고 이들의 생각이 반영된 조직문화 혁신의 요구가 커짐에 따라, 젊은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정기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창구로서 주니어보드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90년대생은 참는 것이 미덕이 아닌 ‘참을 필요가 없는’ 환경에서 살아왔고 당연히 그걸 표출하는 세대에요. 이들은 조직원의 입장에서도 다르게 생각하고 행동하는데 조직과 사회는 이걸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에 갈등이 생기는 거에요.” - <90년대생이 온다> 중에서 -

주니어보드는 전통적 의사결정 기구와 달리 젊은 연령의 실무자 직급으로 구성된 청년중역회의이며, 그간 미래에셋, KT, LG U+ 등 주요 민간기업들은 신선한 아이디어 발굴 및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일선 직원들과의 소통창구로 오랫동안 운영해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88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직장인 92%가 주니어보드의 운영에 찬성하며 이를 통해 경영진과의 의사소통 및 조직문화 개선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는 이달 중 부서추천과 희망자 공개모집을 거쳐 MZ세대 공무원 30여명을 선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시는 보드 멤버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상시토론 ‧ 소그룹 브레인스토밍 ‧ 기업 혁신사례 현장방문 및 벤치마킹 등을 통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시장과의 토크콘서트 ‧ 실국장 회의 참석 ‧ 간부공무원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윤병철 시 혁신과장은 “주요 민간기업에서 활발히 시행중인 주니어보드를 통해 젊은 직원들이 머릿속에서만 갖고 있던 조직문화 개선방안 및 시정제안이 실제 정책이 되는 상향식 혁신이 정착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