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교조대전지부,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화" 촉구
상태바
전교조대전지부,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화" 촉구
  • 이현식 기자
  • 승인 2020.10.27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전교조 대전지부)는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하로,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학교 교육을 만들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이현식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전교조 대전지부)는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하로,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학교 교육을 만들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이현식 기자

[대전=뉴스프리존] 이현식 기자=전국교직원노동조합대전지부(전교조 대전지부)는 27일 오후 대전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법제하로,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학교 교육을 만들자"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 장기화로 학생간의 교육격차는 계속 벌어지고, 아이들은 인터넷·게임 중독, 사회성 결핍, 정서·행동 장애를 앓거나, 혹은 돌봄의 사각지대로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학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등교중지, 1/3 등교, 2/3 등교를 되풀이하는 것은 대안이 되지 못한다며,  근본적인 대책으로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줄이는 것이 근본 처방이라는 주장이다.

학급당 학생 수 20명은 교실 내 거리 두기가 가능한 최소한의 조건이고, 원격수업 장기화로 인한 돌봄 공백 및 학력 격차 등을 해소할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대안이라는 것.

아울러 학교는 단순히 공부만 하는 곳이 아니며, 아이들의 전인적 성장과 발달을 도모하는 공간으로, 타인과의 사회적 관계 맺기가 이루어지며 자율, 진로, 봉사, 동아리 등 창의적 체험활동이 일어나는 공간으로 운동장에서 뛰노는 것도 교육이라는 설명이다.

따라서 코로나19와 같은 국가 재난 수준의 감염 위기 상황에서도 아이들이 학교에 등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을 펼치며, 국회와 정부, 그리고 교육감에게 "국회는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제한하는 교육기본법 일부개정안을 우선 입법 과제로 삼아 연내에 법제화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정부는 학급당 학생 수 감축에 따른 공간 확보와 교원 증원 등의 대책을 마련해 2021년부터 시행하라!"며, 이어 "대전교육감은 다음달 4일 열릴 예정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 등을 통해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의 절실한 필요성을 역설하고, 관련 법이 통과되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