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훈 변호사, 술 접대 참석한 검사 실명 전격 공개 '파장'
상태바
박훈 변호사, 술 접대 참석한 검사 실명 전격 공개 '파장'
30일 페이스북 통해.....“공익적 차원서 공개한다” 입장 밝혀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0.3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전 스타모빌리티 김봉현 회장의 옥중 편지 폭로가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가운데 박훈 변호사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사 술접대'에 참석한 현직 검사 1명의 이름과 사진을 전격 공개했다.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이날 박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검사 술접대에 참석한 현직 검사는 나 모 수원지검 안산지청 부부장검사"라며 "그는 지난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에 근무했다"고 밝혔다.

특히 박 변호사는 술접대에 참석한 검사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에 대해 "공익적 차원에서 공개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라임 김 전 회장은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법무부는 감찰에 나섰고 검찰도 수사전담팀을 구성해 수사 중이다. 전담팀은 A 변호사의 사무실과 신원이 특정된 검사 2명의 사무실, 접대 장소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 등을 최근 잇달아 압수수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