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재인 대통령, “APEC, 향후 20년 아·태 지역의 공동번영 지향점 될 것”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APEC, 향후 20년 아·태 지역의 공동번영 지향점 될 것”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 피력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1.2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열린 APEC 화상 정상회의에서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 청와대 홈페이지 동영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열린 APEC 화상 정상회의에서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 청와대 홈페이지 동영상 갈무리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열린 APEC 화상 정상회담에서 “아·태 지역 무역자유화와 경제공동체 실현’이라는 원대한 꿈을 꾼 지 30년 만에 APEC은 세계 GDP의 60%, 교역량의 5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역 협력체로 발전했다”면서 “코로나는 많은 것을 달라지게 했지만, 우리가 추구해 온 꿈마저 바꿀 수는 없다. 위기극복을 위해 APEC이 다시 ‘연대의 힘’을 발휘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 공동 대응방안과 APEC의 새로운 미래를 논의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어려운 상황에서 역내 경제협력과 연대, 포용성 증진을 위해 회의를 준비해 주신 말레이시아 국민들과 무히딘 총리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APEC 정상회의에서 역내 경제협력과 포용성 증진을 위해 세 가지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 속에서도 국경을 봉쇄하는 대신, 교류를 계속하며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고 있다. 개방적 통상국이 많은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면서 “20년 아·태 지역의 공동번영을 위한 지향점이 될 것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협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러한 차원에서, 한국은 WTO 개혁 논의를 위한 내년 12차 WTO 각료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위기가 불평등을 키우지 않도록 포용적 회복을 위한 포용적 협력방안을 마련하는 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코로나 속에서 한국은 고용·사회 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그린,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을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으로 채택했다. 아울러 국가 간 포용성 증진을 위해, 총 1억 달러의 인도적지원과 함께 방역물품과 K-방역의 경험을 세계와 공유하고 있다”면서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을 지지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 국제백신연구소와의 협력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APEC 포용성 정책 사례집’이 역내 포용성 증진에 활용되기를 기대하며, 우리가 ‘함께 잘 사는 길’을 찾게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혁신을 통해 ‘글로벌 가치사슬’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의 균형 잡힌 결합을 모색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APEC 디지털 혁신기금’과 관련해 “아·태지역 내 5G 생태계 혁신사업과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활용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11월 중에, 중소기업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두 개의 포럼을 개최하고 내년에는 ‘글로벌 가치사슬 내 디지털 경제 역할에 대한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라면서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정상 여러분, ‘APEC 미래비전’은 회원국 간 연대와 협력의 의지를 보여주는 의미 있는 성과물"이라면서 “자유로운 무역투자,혁신과 디지털 경제, 포용적 성장 등 세계 경제 전환기의 핵심 의제들을 균형 있게 반영한 것을 높이 평가하며, 의장국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 향후 20년 아·태 지역의 공동번영을 위한 지향점이 될 것이라 믿는다"면서 기조연설을 마무리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