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남해군, 산지전용허가 기준 조례 제정
상태바
남해군, 산지전용허가 기준 조례 제정
- 법 개정에 따른 환경 보전 후속조치…인근 지자체에서도 동일한 흐름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0.11.24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도시건축과 정례브리핑 모습./ⓒ남해군
남해군 도시건축과 정례브리핑 모습./ⓒ남해군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경남 남해군이 천혜의 자연 경관을 보호함은 물론, 기후변화에 따른 집중호우 등으로부터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산지전용 허가 기준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해군 도시건축과는 24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산지전용 허가 기준 조례’ 제정 배경을 이같이 밝히고, 그 구체적인 내용 또한 상세하게 설명했다.

‘산지전용 허가 기준 조례’ 제정은 지난 6월 개정된 산지관리법 18조와 같은 법 시행령 20조 개정에 따라 추진된다.

위 법은 ‘지역여건상 산지의 이용 및 보전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범위에서 산지의 면적에 관한 허가기준이나 그 밖의 사업별·규모별 세부 기준을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남해군은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산지에 건축되는 펜션과 태양광 발전시설 등의 무분별한 난립을 방지하기 위해 ‘산지전용 허가기준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기후변화에 따른 집중호우 시 경사도가 높은 곳의 건축지에서 산사태·석축 유실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무리하게 쌓은 옹벽과 석축 등이 해양경관과 자연을 훼손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남해군의 개발행위 경사도는 25도 이하, 입목축적 헥타르당 80% 이하다.

남해군이 제정하는 ‘‘산지전용 허가 기준 조례’에 따르면, 평균경사도는 20도 이하로 조정된다. 또한 기 훼손지역이나 농지로 사용중인 산지 등 산사태 및 자연경관이 심하지 않은 경사도 25도 이하 산지는 도시계획 심의를 통하여 개발가능 하다.

임목축적은 현재 개발행위 허가기준과 동일한 헥타르당 80%이하다.

남해군 뿐 아니라 인근 지자체에서도 이같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산청군도 경사도 조정을 위하여 조례를 정비 중에 있으며, 인근 하동군의 경우 20도 이상은 도시계획 심의를 받도록 하고 있다. 또한 5천제곱미터 이상은 17도로 제한하고 있다.

남해군과 지역 여건이 비슷한 거제시의 경우도 20도로 지정 운영하고 있다.
남해군의 최근 3년간 산지전용허가 현황을 보면 20도 이상의 허가는 전체 허가건수의 10% 수준으로 경사도 강화에 따른 개발제한은 경미할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남해군 전체 경사도 현황을 보면, 25도 이상이 19.9%, 20도~25도가 18.2%로 평균경사도를 적용할 경우 실제 허가 제한 면적은 약 31% 정도다.   대부분 망운산, 금산 등 산지의 주요부분이 포함되어 개발 제한은 경미 할 것으로 보인다.

김승겸 도시건축과장은 “보물섬 남해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전하는 것은 후세의 자녀들에게 물려줘야하는 의무이며,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범위에서 개발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