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유승민, “문 대통령은 윤 총장 해임하고 청치적 책임져라!”
상태바
유승민, “문 대통령은 윤 총장 해임하고 청치적 책임져라!”
“부동산 대란, 코로나에 지친 국민들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간 싸움까지 지켜봐야 하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1.25 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유승민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해임하고 정치적인 책임을 져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유승민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요구’ 및 ‘직무배제’ 전격발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또 비겁한 대통령이다”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유 전 의원은 “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배제와 징계청구를 했다. 법무장관은 이를사전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 했고, 대통령은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그러면서 “도대체 이 나라가 어디로 가는가? 온 국민이 경악하고 불안해 한다"면서 “헌정사상 초유의 충격적인 사태가 터져도 대통령은또 숨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특히 “정의와 법치를 책임지는 법무부와 검찰의 수장 두 사람이 이러고 있는데, 대통령은 숨어서 아무 말이 없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라고 힐난했다.

또한 유 전 의원은 “법무장관의 보고를 듣고도 대통령이 아무 말을 안했다는 것은, '그대로 하라' 고 재가한 것이다. 그런데 이 일이 이렇게 말없이 할 일인가?”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또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다. 징계 사유, 직무정지 사유가 있다고 봤다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서 '임기 2년이 보장된 검찰총장이지만 이러한 잘못이 있어서 총장을 해임합니다'라고 말하고, 임기를 보장하지 못한 정치적 책임은 대통령이 지면 된다.” 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그 책임을 모면하려고 법무장관 뒤에 숨어서 한마디 말도 없는 대통령. 왜 이렇게까지 비겁한 것인가?”라면서 “ 당당하게 해임하고, 정치적인 책임은 대통령이 직접 져라!” 고 요구했다.

끝으로 “부동산 대란에, 코로나에심신이 지친국민들이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간의 활극까지 참아야 하는 건 너무 심하지 않은가? 더 이상 비겁하지 말라!”면서 윤 총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결정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