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총리, 고개 숙여 사과 "세월호 유골 은폐, 수치스런 일"
상태바
이낙연 총리, 고개 숙여 사과 "세월호 유골 은폐, 수치스런 일"
  • 손상철 기자
  • 승인 2017.11.2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3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연합뉴스

[뉴스프리존=손상철 기자]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가 지난 17일 유골 1점을 발견해놓고도 5일 동안 숨긴 사실과 관련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고개 숙여 "세월호 유골 은폐는 희생자 가족과 국민께 실망을 넘어 배신감을 안겨드렸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사과했다.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앞서 이 총리는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 국민과 세월호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머리를 숙이고 무책임한 공직 사회를 질타했다.

이 총리는 "미수습자의 완전한 수습은, 가족은 물론 국민 모두의 간절한 염원이었다"며 "미수습자 가족들은 세월호 침몰 이후 3년 7개월 동안 진도 팽목항과 목포 신항에서 수습을 기다리며 인고하다 추가 수습 포기라는 고통스러운 결정을 내리고 장례에 임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최단 시간 안에 은폐의 진상을 규명해 가족과 국민 앞에 밝히고, 책임자를 엄정히 문책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는 유골 DNA 감식 등을 되도록 신속히 진행할 것을,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는 세월호 참사 이후 여러 과정이 제대로 진행되는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재점검할 것을 지시했다. 

이 촐이는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여러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관련 특별법안이 내일(24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법안이 차질 없이 통과돼 제2기 특조위가 조속히 가동되길 바란다”고 강조하고 “이번 일은 공직 사회 곳곳에 안일하고 무책임한 풍조가 배어있다는 통렬한 경고라고 저는 받아들이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 총리는 "공직사회의 기강을 다잡고 책임감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다시 강화하겠다”고 거듭 약속하며 “이 문제는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는 대로 국민 여러분과 공직자들께 밝히고 흔들림 없이 실천할 것”이라며 “세월호 희생자 가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5명의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은 지난 16일 더 이상 국민들에게 폐를 끼칠 수 없다며 수색 중단 결정을 발표하고, 목표 신항을 떠났다. 이후 18일 이들은 미수습자의 유품만 관에 담아 눈물의 장례식을 치렀다.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가 간부 지시 하에 지난 17일 세월호 객실 구역에서 빼낸 지장물(쌓인 물건더미) 세척 과정에서 유골 1점을 발견해놓고도 5일 동안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은 물론 국민들에게 숨긴 사실이 22일에야 드러났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그동안 세월호 객실 구역에서 빼낸 지장물(쌓인 물건더미) 세척 과정에서 1차 현장 감식을 한 결과 사람 뼈로 추정되는 손목뼈 1점을 발견했으면서도 이를 5일 동안 숨기고 있다가 뒤늦게 21일 선체조사위원회와 일부 미수습자 가족들(고 조은화·허다윤양 어머니)에게만 알리고 22일에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식을 요청한 사실이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