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태년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 영업손실 보상' 제도적 방안 마련할 것"
상태바
김태년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 영업손실 보상' 제도적 방안 마련할 것"
"거리두기 적용업종·영업제한 조치, 현장 의견 반영되도록 노력"
"권익위, 농축수산물 선물가액 상향 검토해야…전국민 선물 보내기 운동 제안"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1.1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 차원에서 펜데믹으로 인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영업손실을 보상하고 지원하는 제도적 방안 마련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와 협의해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업종과 영업제한 조치가 현장 의견을 세밀히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 장기화로 코로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영업정지되거나 제한 업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절박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소상공인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고 정책역량을 동원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부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들의 지원금 신청과 지급이 시작된다"면서 "민주당은 코로나 피해의 신속한 극복을 위해 지원금에서 멈추지 않고 추가적 지원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허리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정책적, 재정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고통은 농어민도 예외가 아니다"며 "국민권익위는 설 명절 선물가액 상향을 적극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추석과 마찬가지로 농축수산물 선물 가액을 한시적으로 상향하는 게 필요하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설 명절 방역 속 비대면 명절이 불가피하다. 이번 설 명절에 전국민적 선물보내기 운동을 제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