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방직 시민공론화위원회, 시민 의견수렴 마무리…권고안 작성 돌입
상태바
대한방직 시민공론화위원회, 시민 의견수렴 마무리…권고안 작성 돌입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1.01.2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전일고에서 직접대면 및 온라인 비대면 방식을 병행한 시민참여단 숙의토론회 개최
-공론화위원회, 시민 의견수렴 결과 토대로 전주시에 제출할 권고안 작성 논의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가 지난 23일 시민 의견수렴의 마지막 과정인 숙의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가 지난 23일 시민 의견수렴의 마지막 과정인 숙의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호남=뉴스프리존] 김필수 기자=‘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위원장 이양재)는 지난 23일 시민 의견수렴의 마지막 과정인 숙의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로써 지난해 2월 공론화 사전준비위원회 출범 이후 약 1년 만에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발전 방향에 대한 시민들의 선호도가 드러날 전망이다.

이날 숙의토론회는 작년 말 선정한 시민참여단 120명의 심도 있는 논의와 의견수렴을 통해 옛 대한방직 부지에 대한 바람직한 활용 방안을 찾고자 진행됐다.

전일고등학교에서 열린 토론회에는 시민참여단 120명 중 99명(82.5%)의 시민이 참여했으며, 10개조로 나뉘어 대면 토의가 진행됐다.

이와 함께 전체토의를 위해 온라인 영상회의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토의를 병행 실시됐다.

시민참여단 2차 조사와 함께 시작된 이날 토론회는 오전에는 옛 대한방직 부지 현황 및 공론화 의제 설명 이후 분임토의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오후에는 시나리오워크숍을 통해 결정된 3가지 시나리오에 대한 전반적인 관점과 장단점, 기대효과와 한계점 및 보완점 등을 놓고 분임토의와 질의응답을 반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토론회 이후에는 최종 3차 조사를 실시됐다.

시민공론화위원회는 이날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권고(안) 작성을 위한 논의를 지속해 늦어도 다음 달 말쯤에는 전주시에 최종 권고(안)을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전주 서부신시가지 내 옛 대한방직 부지는 사유지이지만 지리적으로 중요한 곳에 위치하고 있어, 이에 대한 활용 방향 설정이 시민 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시민공론화가 시작됐다.

그간 시민공론화위원회는 사전준비위원회의 결정사항을 토대로 공론화 관련 홈페이지를 구성·운영하고 회의 때마다 언론보도 또는 브리핑을 통해 결과를 시민들에게 알렸다.

이어 본격적인 시민 의견수렴을 위해 공론화 용역 내역서, 과업지시서 등을 확정했으며, 이를 토대로 시민, 전문가 등 32명의 참여자를 구성해 첫 번째 시민 의견수렴 과정인 ‘시나리오워크숍’을 개최했고, 그 결과물로 3가지 시나리오를 도출했다.

위원회는 3가지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두 번째 시민 의견수렴 과정인 ‘공론조사’를 시작했으며, 전주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하는 1차 조사를 마치고 시민대표 숙의토론회 진행을 위한 시민참여단 120명을 선정했다.

이양재 위원장은 “코로나19 정국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토론회에 참여해주신 시민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번 공론조사 숙의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공정하고 합리적인 옛 대한방직부지의 개발 방향을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나리오워크숍에서 도출된 3가지 시나리오는 △‘충분한 미래 성장 동력과 일자리 창출 공간’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며 지역상권과 상생하는 복합 문화 관광 공간’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며 시민의 삶의 질이 여유롭게 조화되는 생태 공간’ 등이다.

옛 대한방직 부지 시민공론화 추진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청 시민의숲1963추진단(063-281-2712, 2713)을 통해 알 수 있으며, 이날 추진한 시민참여단 숙의토론회는 유튜브 채널 ‘전주시 LIVE’를 통해 시민들에게 조만간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