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안호영 의원, 포스코 수소 모빌리티 사업 현대차 전주공장과 '맞손' 요청
상태바
안호영 의원, 포스코 수소 모빌리티 사업 현대차 전주공장과 '맞손' 요청
-“포스코 수소 모빌리티를 시작으로 완주가 대한민국 수소경제도시 중심이 될 수 있길 기대”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1.02.03 16: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호영(사진 왼쪽) 의원이 3일 포스코 수소사업부 유병옥 부사장을 만나 포스코의 수소모빌리티 사업을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함께 출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안호영(사진 왼쪽) 의원이 3일 포스코 수소사업부 유병옥 부사장을 만나 포스코의 수소모빌리티 사업을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함께 출발할 수 있도록 협력을 요청했다.

[호남=뉴스프리존] 김필수 기자=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이 3일 포스코 수소사업부 유병옥 부사장을 만나 포스코의 수소모빌리티 사업을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함께 출발할 수 있도록 협력을 요청했다.

안 의원실에 따르면 포스코의 수소 모빌리티 사업에 현재 운행 중인 수소트럭과 수소버스, 수소지게차 등을 전북 완주 소재에 있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및 지역기업에서 생산되는 차량을 구매할 것을 요청했다. 

안 의원실은 지역에 있는 중소기업들이 포스코와 대·중소기업간 상생 차원의 성과공유제를 맺어 기업 경쟁력 강화와 경제활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 봤다.

'성과공유제'란 협력업체가 공동으로 개선과제를 수행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제도이다. 

기업간의 상생은 물론 급변하는 자본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좋은 방안으로 포스코는 2004년 국내 최초로 성과공유제를 시행해 동반성장의 우수모델로 평가받은 바 있다.

안호영 의원은 “포스코와 현대의 수소 모빌리티 사업의 공동참여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미래성장동력 확보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면서 “포스코의 수소 모빌리티 사업 시작으로 완주가 대한민국 수소경제도시 중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꺼져 2021-02-16 17:11:41
숟가락 얹기식으로 정치인 좀 제발 껴들지 마라.특히 민주당. 니들만 조용하면 기업들은 알아서 잘한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