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최대 용산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으로 재정비
상태바
국내 최대 용산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으로 재정비
쪽방·일반주택 세입자 위한 임대주택 1250호·고밀개발 통해 분양주택 1160호 공급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쪽방주민 지원시설 ·생활 SOC 설치
자활·상담 등 쪽방주민 지원하는 복지시설 재정착 지원
공공체육시설, 보육시설 등 주민편의 시설 설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2.0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쪽방촌을 찾은 변창흠 국토부장관
국내 최대 쪽방촌을 찾은 변창흠 국토부장관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5일 서정협 서울시 권한대행,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함께 서울역 주변 국내 최대 쪽방촌을 방문해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동사업 시행자로 참여하며, 국토부, 서울시, 용산구는 사업추진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담당할 계획이다.
 
그간 국토부는 영등포역, 대전역 쪽방촌 등을 대상으로 한 공공주도의 정비계획을 확정·발표한 바 있으며, 국내 최대 쪽방 밀집지역인 서울역 쪽방촌에 대해서도 정비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서울역 쪽방촌은 1960년대 급속한 도시화·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서울역 인근에 대거 몰리면서 형성됐다.

이후 수차례 도시정비사업 등을 통해 규모는 축소되었지만 아직도 1,000여 명이 거주하는 국내에서 가장 큰 쪽방촌으로 남아 있다.

다른 지역의 쪽방촌과 유사하게 2평 미만의 방에 약 24만원 수준의 높은 임대료를 지불하고도 단열, 방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 있다.

최근에는 민간 주도로 재개발이 추진됐으나 쪽방 주민 이주대책 등이 부족해 무산된 바 있으며, 30년 이상 건물이 80%이상으로 정비의 필요성이 높은 지역이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서울시·용산구 등은 공공의 적극적인 개입을 통한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에 깊이 공감, ‘서울역 쪽방촌 정비 계획’을 구체화하게 됐다.

변창흠 장관은 “서울역 쪽방촌 정비는 공공주택사업으로 추진하며, LH와 SH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여 쪽방 주민 등 기존 거주자의 재정착을 위한 공공주택 1,450호(임대 1,250호, 분양 200호)와 민간분양주택 960호 등 총 2,410호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사업기간 중 쪽방 주민에 대한 지원서비스의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이주 수요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단지를 구분해 순차적으로 정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먼저, 임대주택과 공공분양 주택이 들어설 지역의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공공주택을 건설해 기존 거주자의 재정착이 완료된 이후 나머지 부지를 정비해 민간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먼저 철거되는 지역에 거주중인 쪽방 주민(약 150여명)을 위한 임시 거주지는 사업지구내 게스트하우스나 공원 내 모듈러 주택 등을 활용하여 조성하고, 일반 주택 거주자(약 100여세대) 중 희망 세대에게는 인근 지역의 전세·매입 임대를 활용하여 임시 거주지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구 내 편입되는 토지 소유자에게는 현 토지용도, 거래사례 등을 고려하여 정당보상 할 것이며, 영업활동을 하는 분들께는 영업보상, 주택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해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앞으로 쪽방촌 재정비 추진계획과 관련해 “주민의 임시 거주와 재정착 지원, 공공주택사업과 도시재생 사업과의 긴밀한 연계 등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관계기관과 주민지원시설이 참여하는 전담조직(TF)을 구성·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주민의견 수렴 등 절차를 거쳐 올해 지구지정하고, ’22년 지구계획 및 보상, ‘23년 임시이주 및 공공주택 단지 착공 후 ’26년 입주, ‘30년 민간분양 택지 개발완료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국토부
자료제공:국토부

한편 국토부의 쪽방촌 재정비 사업을 통해 이곳 주민들은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고 쾌적한 공간을 현재의 15%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오랫동안 낙후되어 있던 쪽방촌을 깨끗하고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용산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로 기대된다.

아울러 용산 정비창, 용산 공원 조성, 수도권 GTX A노선(운정-동탄) 연계등과 함께 용산구가 활력 넘치는 서울시 도심생활권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이며, 서울 도심 역세권 내 신규 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주거 안정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