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코로나19 현황] 2일, 21시간동안 전날보다 89명이 많은 408명... 3일, 4백명 중반대 나올듯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현황] 2일, 21시간동안 전날보다 89명이 많은 408명... 3일, 4백명 중반대 나올듯
국내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신고가 4건 추가 접수...
그러나 중증 이상반응 의심 사례 없어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03.02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19 현황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일 신규 확진자 수가 또 다시 400명대로 확인됐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관련 방역당국과 서울시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도 '3차 대유행'의 여파가 수그러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0시부터 21시까지 신규 확진자는 총 40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19명보다 89명 많은것.

또한,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여전히 높은 가운데 343명(84.1%), 비수도권이 65명(15.9%)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살펴보면 여전히 수도권이 높게 나왔으며, 경기 213명, 서울 110명, 인천 20명, 충북 19명, 부산·경북 각 6명, 대구 5명, 강원·충남·전북 각 4명, 광주·경남·전남·제주 각 3명, 대전·세종 각 2명, 울산 1명이다. 전국 17개 전 시도에서 신규감염자가 나왔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집계 별로 살펴보면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이달 2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0명→395명→388명→415명→355명→355명→344명을 기록하며 일평균 385명꼴로 집계됐다.

이날도 확진자의 크고 작은 집단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일어났으며,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동두천시에서는 이날 외국인 79명과 내국인 2명 등 총 81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동두천시가 지역에 등록된 외국인 거주자 3천966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하는 진행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확진자들 사이의 역학적 연관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충북 진천군에서도 닭 가공업체 근로자 1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가 17명으로 늘었다. ▲ 서울 노원구 어린이집(총 14명) ▲ 경기 수원시 태권도장-어린이집(21명) ▲ 경기 이천시 가족-지인모임(11명) ▲ 대구 북구 대학생 지인모임(15명) 등 신규 집단감염 사례도 다수명을 확인 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25일(약 395명) 이후 계속 거리두기 2단계 범위(전국 300명 초과)를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신고가 4건 추가 접수됐다.

신고한 사례는 경미한 증상으로 현재까지 중증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신고된 사례가 4건 늘어 총 156건이다. 모두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두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경증 사례로 보고됐다.

백신 종류별 이상반응 신고 비율을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누적 접종자 2만2191명 중 155명으로 0.7%였고 화이자 백신은 누적 접종자 895명 중 1명(0.11%)이 이상반응 의심 신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