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민의힘 서울 오세훈 (41.64%), 부산 박형준 (53.4%) 후보 선출
상태바
국민의힘 서울 오세훈 (41.64%), 부산 박형준 (53.4%) 후보 선출
-정치전문가, 보수층 등 국민의힘 지지층이 중도 외연 확장성•야권후보 단일화 두고 전략 투표에 나선 결과” 분석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3.0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4일 오는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에서 오세훈 후보(왼쪽)와 박형준 후보가 각각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사진 :국민의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4일 오는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에서 오세훈 후보(왼쪽)와 박형준 후보가 각각 선출됐다고 발표했다./ⓒ국민의힘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4일 4·7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의 국민의힘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박형준 전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고 밝혔다.

이날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오세훈 후보는 41.64%의 득표율로 나경원(36.31%), 조은희(16.47%), 오신환(10.39%) 후보를 누르고 1위를 차지했으며 부산시장 후보로는 박형준 후보가 53.40%의 득표율로 낙승을 거뒀으며 박성훈 후보는 28.63%, 이언주 후보는 21.54%를 각각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국민의힘 후보자들의 경선은 지난 2∼3일 응답자의 지지 정당 구분 없이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서울시장 경선에서는 나경원 전 의원이 우세하지 않겠느냐는 관측과 달리, 오세훈 후보가 64%의 득표율을 보이며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는 저력을 보였다.

이같은 경선 결과에 정치전문가들은 보수층 등 국민의힘 지지층이 중도로의 외연 확장성과 야권후보 단일화를 염두에 두고 전략 투표에 나선 결과라는 분석이다.

한편 국민의힘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는 '제3지대 단일후보'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최종 단일화 경선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돼 그결과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