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시장 봄기지개 펴나
상태바
미술시장 봄기지개 펴나
  • 편완식 기자
  • 승인 2021.03.0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폐막한 화랑미술제 예년수준 웃돈 성과

방문객 역대 최대...작품판매액도 예년의 두배

[서울=뉴스프리존]편완식 미술전문기자= 미술시장에 봄바람이 부는 것일까. 7일 폐막한 2021화랑미술제가 예년수준을 웃도는 성과를 보이면서 미술계가 흥분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미술시장의 침체 분위기를 일소에 해소시켰다.

7일 한국화랑협회(회장 황달성)에 따르면 관람객수는 4만 8000여명으로 코로나 속에 열렸던 지난해작에 비하면 3배 이상 늘어났다. 이는 코로나 이전인 2019 화랑미술제 방문객수 보다 30% 이상 많은 역대 최대 방문객수다. 작품판매액도 예년의 두배를 웃도는 72억원으로 집계됐다,

화랑미술제는 매년 국내 미술시장의 문을 여는 첫 아트페어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