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퇴사한 지 1년 넘은 실업자 비율 10명 중 3명
상태바
퇴사한 지 1년 넘은 실업자 비율 10명 중 3명
  • 정은미 기자
  • 승인 2017.12.2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정은미기자] 회사를 그만둔 지 1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새 일을 찾지 못한 실업자 비율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실업자 87만4천 명 중 30.0%인 26만2천 명이 1년 전 회사를 그만두고 직장을 찾지 못한 '1년 이전 취업 유경험 실업자'였다.

고용시장에 한파가 새로 취업을 하려는 청년뿐만 아니라 재취업 시장에도 거세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1년 이전 취업 유경험 실업자 비율이 30%대에 진입한 것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99년 6월 이후 처음이다.회사를 그만둔 지 1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새 직장을 찾지 못한 실업자 비율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1년 이전 취업 경험 실업자 비율이 30%대에 진입한 것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99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일반적으로 10%대에 머물렀던 1년 이전 취업 유경험 실업자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대를 넘어섰고 2012년 유럽발 재정위기 이후에는 20% 중·후반대로 더 높아졌다. 최근 들어서는 줄곧 25% 내외를 맴돌았지만 지난 9월과 10월 26.1%, 27.8%로 높아지다가 지난달 껑충 뛰어올랐다.

고용시장에 한파가 새로 취업을 하려는 청년뿐만 아니라 재취업 시장에도 거세지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이는 20대 청년 중심의 신규 고용시장뿐만 아니라 재취업 시장의 상황도 나빠지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공무원 시험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취업준비생 수는 지난해 11월보다 약 3만1천 명 감소한 약 63만7천 명을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고용시장이 개선되지 않으면서 오랜 기간 일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지난달 1년 이전 취업 유경험 실업자 비율이 올라간 것은 지방직 공무원 시험 영향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