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총·대선 자금' 최종 종착지까지 캐낸다
상태바
'2012년 총·대선 자금' 최종 종착지까지 캐낸다
  • 이형노, 장동민
  • 승인 2015.05.0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연합통신넷, 이형노, 장동민기자]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최근 확보한 전 경남기업 부사장 한모(50)씨의 진술은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풀어 갈 단서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는 게 법조계 안팎의 중론이다. 리스트에 오른 정치인에 대한 수사는 물론 2012년 총선 자금과 대선 자금으로까지 수사를 확대시킬 폭발력이 있다는 것이다. 한씨는 검찰에 나와 "성 전 회장의 지시에 따라 2012년 4월 총선을 전후한 시점과 12월 대선을 앞둔 시점에 수억원대 현금성 비자금을 마련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특별수사팀은 성 전 회장과 이 전 총리가 재선거 등록일에 만나긴 했지만 당시 돈을 주고받은 것은 아니라고 보고 수사를 진행중이다. 수사팀은 성 전 회장이 몇 차례 더 이 전 총리의 선거사무소를 찾아간 사실을 확인하고 두 사람이 다른 날짜에 돈을 주고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2013년 당시 성 전 회장을 수행한 여아무개씨와 금아무개씨 등을 조사하면서 이런 판단을 내리고, 돈이 오간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시점을 중심으로 상황을 복원하고 있다.

수사팀은 지난달 29일 이 전 총리의 일정 관리를 맡았던 노아무개씨를 조사하고 이튿날 재선거 당시 선거사무장을 한 신아무개씨를 소환해 금품 전달 가능성이 있는 시기와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했다. 성 전 회장이 부여 선거사무소에서 비타500 박스에 돈을 담아 전달했다는 보도에 대해 그의 한 측근은 "성 전 회장은 돈을 서류봉투나 쇼핑백 등에 넣어서 전달하지 음료수 상자에 넣는 등의 방법을 쓰진 않았다"고 말한 바 있다.

수사팀은 리스트에 오른 인물들에게 돈을 줬다는 시기가 최소 2년 이상 지난 상황에서 관련자들의 말이 서로 어긋나 조사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리의 돈 수수 의혹에 대해서도 여씨는 "재선거 등록일에 돈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지만, 금씨는 "그날 금품 전달이 이뤄졌는지는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장소에 있었던 인물들도 서로 말이 달라, 수사팀은 각각의 진술을 성 전 회장의 일정이나 하이패스 기록 등 자료와 일일이 맞춰봐야 했다.

이 때문에 수사팀은 경남기업 관계자들을 여러 차례 소환했고, 성 전 회장의 비자금을 담당한 한아무개 전 부사장과 최측근인 박준호 전 상무(구속) 등은 거의 매일 부르다시피 하며 수사를 진행해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