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공모사업' 열기 후끈
상태바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공모사업' 열기 후끈
  • 이현식 기자
  • 승인 2021.05.1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민제안 2189건, 다양하고 깊이있는 주민참여제안 신청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오후 중구 보훈회관과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연이어 방문하며, 민원현장에서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들과 적극 소통했다. 이날 오후 대전시청 전경./ⓒ이현식 기자
대전시는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공모사업'에 2189건의 시민제안이 접수되었다/ⓒ이현식 기자

[대전=뉴스프리존] 이현식 기자= 대전시는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공모사업'에 2189건의 시민제안이 접수되었다고 18일 밝혔다.

민선7기 들어 주민참여예산 규모를 연차적으로 확대해 온 대전시는 올해도 지난해보다 50억 원을 증액한 200억 원의 참여예산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중 164억 원 규모의 공모사업을 지난 3월 29일부터 5월 7일까지 40일간 접수했다.

접수 결과, 일반참여형 2154건과 정책숙의형 35건 등 2189건이 접수됐으며, 이는 전년(1507건)대비 45%나 증가된 것으로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시민 활동이 많은 제약을 받는 중에도 주민참여예산에 대한 시민의 열기가 뜨거웠음을 보여줬다.

이와 같은 참여는 전방위적인 홍보와 함께 시민이 원하면 언제든 달려가는 컨설팅단 운영, 대전형 참여예산 학교 및 찾아가는 예산교육 실시 등을 통해 단순히 주민참여예산을 알리는 홍보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 참여의 홍보기반을 마련한 결과로 보인다. 

또한, 전문가, 시민단체, 마을활동가, 예산위원 등으로 구성된 주민참여예산 워킹그룹의 적극적 활동도 홍보, 교육, 컨설팅, 제안접수 등 모든 분야에서 큰 몫을 담당했다.

올해 올해 주민참여예산 공모사업은 특정분야에 편중되지 않고 다양한 분야의 제안이 접수됐으며, 교통, 환경, 청년가족, 경제, 복지, 문화체육, 안전, 공동체, 도시 분야 순으로 제안이 많았다.

사업 제안서는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홈페이지(www.daejeon.go.kr/jumin)에 게시돼 있으며 누구든지 열람이 가능하다.

앞으로 일반참여형 사업은 부서검토와 위원회 심사를 거쳐 8월 시민 온라인투표(50%)와 9월 시민총회(50%) 점수를 합산해 최종 선정된다.

특히, 올해 처음 시행하는 정책숙의형 공모사업은 부서검토 뿐만 아니라 민관협치 심사를 거쳐 숙의를 통한 시민총회로 최종사업이 선정될 예정이다.

아울러, 동분야 지원사업(36억 원 규모)인 주민자치형과 마을계획형은 동(마을)단위에서 직접 의제를 발굴하여 동 주민총회(6~7월)를 거쳐 시민총회(9월)에 승인을 받아 사업이 선정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작년부터 이어진 코로나19로 모든 시민이 지치고 힘든 상황에도 주민참여예산에 보내주신 성원과 관심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참여 민주주의가 주민참여예산제를 통해 꽃을 피우고 있다. 모든 제안을 소중히 받아들여 새로운 대전을 시민의 힘으로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