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참여자치21 "시장은 시민들께 사과하고, 재발 방지대책 제시" 촉구
상태바
참여자치21 "시장은 시민들께 사과하고, 재발 방지대책 제시" 촉구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1.06.0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 광주광역시청 홈페이지)
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 광주광역시청 홈페이지)

[전남=뉴스프리존] 김영만 기자 = 참여자치21은 최근 이용섭 광주시장 수행비서 금품수수 의혹사건과 관련해 엄정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자치21은 “광주시의 재발방지 약속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시장 측근 비리와 공직사회 기강 해이를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광주시장은 수사를 방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하지 말고 오히려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이용섭 시장 비서실 운전기사(수행비서)와 수행비서관이 연루된 사건이다.

수행비서의 경우 업자로부터 고급 승용차를 제공받은 김영란법 위반 혐의다.

문제는 업체로부터 고급 승용차를 제공받고 아무런 대가가 없었는지에 대한 의문이다.

이에 대해 참여자치21은 “광주 김치축제 행사 대행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500만원을 받아 수행비서관과 나눠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된 점은 승용차 제공 역시 대가성이 있을 가능성을 암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오피스텔 공여 의혹까지 일고 있어 경찰의 엄정한 수사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참여자치21은 “그동안 시민사회에서는 능력과 자질, 윤리성이 부족한 데도 측근이라는 이유로 부적격자를 등용해 문제가 된 사례들을 비판해 왔다. 이번 사건은 특히 시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해 온 비서진에서 발생한 사건이라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크다. 자신의 손과 발처럼 움직여야 하는 사람들이 호가호위하며 비위를 저지를 정도로 기강이 해이해져 있는 것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책임이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광주시장은 측근 비리에 대해 시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하고, 실질적인 재발 방지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여자치21은 또 “자치경찰제가 자칫 지역 정치인들에 대한 사정 기관의 견제 약화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있다”고 경계하는 한편, “경찰은 이번 수사를 통해 시민의 권리 보장에는 더 철저하고, 부정과 비리에 대해서는 엄정한 수사 기관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