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28일 날씨] 10일째 찜통더위 계속...낮 최고 서울 35도·춘천36도 무더위
상태바
[28일 날씨] 10일째 찜통더위 계속...낮 최고 서울 35도·춘천36도 무더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7.27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10일이 넘게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8일도 전국이 덥고 구름 낀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도 전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수요일은 강원 영동과 경상권은 대체로 흐릴 것으로 예보됐다. 충청권 내륙과 전라권 내륙, 남해안을 제외한 경상권은 낮부터 밤사이 5∼40㎜의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 남부 동해안은 낮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이날도 내륙 지방은 대체로 맑겠지만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로, ▲ 서울 27도 ▲ 강릉 24도 ▲ 제주 25도로 출발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29∼36도로 나타나겠으며 전날, 서울 용산구 이촌동이 39.2도로 가장 높게 올랐고 영월과 북춘천 36.6도, 공식적인 서울 기온도 35.7도까지 오르는 등 찜통 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서울 낮 기온이 35도 △춘천 36도 △대전 35도 △대구 33도까지 오르는 등 역시 전날만큼 덥겠다고 예보됐다. 일부 내륙에는 새벽부터 아침까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이날은 충청과 남부 내륙에는 낮부터 밤사이 5~40mm의 소나기가 내리겠고, 강원 남부 동해안에는 낮 동안 빗방울이 조금 떨어질 전망이다.

한편, 태풍의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가 일며,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2.5m, 남해 0.5∼2m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서해안, 남해안은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백사장을 넘을 것으로 예보돼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