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용진 "이재명·이낙연, 네거티브 책임자 문책"
상태바
박용진 "이재명·이낙연, 네거티브 책임자 문책"
- "정말 선을 넘은 것. 매우 분노…이래선 정권 재창출 불가능"
- "문 정부의 과가 있다면 당연히 사과하고 책임져야…죄송스럽다"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1.08.0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박용진 후보가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향해 "최근 논란이 됐던 조폭 연루설과 관련해 관련자들을 문책하든지 직접 사과하라"고 일갈했다./ⓒ박성민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박용진 후보가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향해 "최근 논란이 됐던 조폭 연루설과 관련해 관련자들을 문책하든지 직접 사과하라"고 일갈했다./ⓒ박성민기자

[내포=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박용진 후보가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향해 "최근 논란이 됐던 조폭 연루설과 관련해 관련자들을 문책하든지 직접 사과하라"고 일갈했다.

박 후보는 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이재명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지난 번 조폭 논란 건은 선을 넘은 것이다. 그 이전에도 네거티브가 심하다 싶었지만, 선을 넘었다는 표현은 한 적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정말) 선을 넘은 것”이라며 “조폭 논란을 일으킨 분들은 단순 지지자가 아닌 캠프 공보단장과 대변인들이었다. 매우 분노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는 “이재명·이낙연 후보에게 ‘네거티브 즉각 멈추고 책임자 문책하지 않으면 후보가 지시한 것으로 알겠다’고 말했다”며 “어제부로 다행히 두 후보가 네거티브 자제하겠다고 했지만 후속조치 없으면 하나마나한 소리”이라고 비판했다.

“대변인과 공보단장을 문책하시든, 관련 부분을 사과하든 이게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가 하실 일”이라고도 했다.

계속해서 박 후보는 “두 분이 그렇게 하는 걸로 우리 국민들이 민주당 경선에 진절머리를 내고 있다. 이게 무슨 대한민국 미래냐? 대한민국 통합하는 것이 대통령의 역할 아니냐”라며 “자기 당 경쟁자들 간에도 예의 없는 일을 서슴없이 하면서 무슨 대한민국을 통합하고 여야를 통합하고, 보수와 진보를 하나로 묶겠냐. 말로만 네거티브 공방 안하겠다가 아니라 국민들 진절머리 나게 한 행위에 대해 문책하시거나 대신 사과하시거나 해야 한다”고 강하게 꾸짖었다.

이어 “이렇게 해서는 민주당이 정권재창출을 할 수 없다. 말만이 아닌 자세도 가다듬어야 한다”며 “네거티브의 최대 피해자는 박용진이다. 3등 후보가 1-2등 후보를 정책적으로 비판하며 치고 올라가야 하는데 언론에서는 정책이 사라지고 있다. (저는) ‘불안한 이재명, 그저 그런 이낙연’의 정책적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고 차별성을 강조했다.

앞서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 지역공약 미이행’과 관련한 질문에 “저는 문재인 정부 공과 과를 계승하겠다는 대선후보 중 한 명”이라며 “이번 정부의 과가 있다면 당연히 사과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답했다./ⓒ박성민기자
앞서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 지역공약 미이행’과 관련한 질문에 “저는 문재인 정부 공과 과를 계승하겠다는 대선후보 중 한 명”이라며 “이번 정부의 과가 있다면 당연히 사과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답했다./ⓒ박성민기자

앞서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 지역공약 미이행’과 관련한 질문에 “저는 문재인 정부 공과 과를 계승하겠다는 대선후보 중 한 명”이라며 “이번 정부의 과가 있다면 당연히 사과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집권여당에 소속된 국회의원으로서 그 부분에 사과 말씀을 드리는 것이 맞다”며 “지역 국회의원들이 계시기 때문에 잘 챙겼을 것이라 생각했던 것도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박 후보는 독립유공자와 일제 피해자 및 유족에 대한 명예훼손죄와 모욕죄를 더 이상 친고죄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국가가 나서 처벌함으로써 그분들의 인권과 명예를 실질적으로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계속해서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대한민국 자주독립을 공표한 헌법 정신을 지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디“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