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충남도당 “성 비위자 비호하는 양승조 지사를 규탄한다”
상태바
국민의힘 충남도당 “성 비위자 비호하는 양승조 지사를 규탄한다”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1.09.0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계 확정’된 맹창호 원장에 ‘무죄추정의 원칙’은 무슨 말?
맹창호 원장, 양승조 지사가 최종 승인해 인사 명령한 인물
박완주 국회의원 보좌관, 충남도지사 인수위원회 대변인 등
국민의힘 충청남도당./ⓒ김형태 기자
국민의힘 충청남도당./ⓒ김형태 기자

[천안=뉴스프리존]김형태 기자=국민의힘 충청남도당(이하 도당)은 2일 성희롱 의혹으로 물의를 일으킨 맹창호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감봉 3개월 처분에 대해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9월 2일자 기사 이낙연 대권주자, 더민주 소속 기관장 성희롱 사건에 ‘유감’ 참조, 클릭하면 구독 가능]

도당은 “감봉이라는 솜방망이 처벌은 처음부터 양승조 지사의 제 식구 감싸기로 예상됐었다”라며 “이사회에 가해자 사람들이 포함돼 있다며 요구한 기피신청과 성폭력, 성희롱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 심의해 달라는 피해자 요구를 모두 묵살할 때부터 이미 결과는 예견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체 성희롱 심의위원회 회부가 아니라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해야 함에도 수사 의뢰는 하지 않고 제 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한 양승조 충남도지사 성범죄 인식과 대응에 도민들은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비난했다.

또 “충남은 4년 전 민주당 안희정 전 도지사 성범죄로 전국 웃음거리 되고 충남 도민 자존심이 땅에 짓밟히는 황당한 일을 당한 바 있다”라며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일벌백계해야 함에도 안희정 전 지사 후예답게 양승조 지사는 감봉 3개월이라는 솜방망이 처벌과 가해자의 동일 공간 근무지 복귀로 오히려 2차 가해를 획책하고 있다”라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양승조 충남지사는 성범죄자 감싸기가 아니라 맹창호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을 즉각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동시에 국민권익위 조사도 받도록 조치해야 한다”면서 “피해자 보호 위해 수사가 끝날 때까지 가해자 업무정지를 유지해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덧붙여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에서 비상식적인 사람들의 2차 가해가 버젓이 자행되는 사례를 똑똑히 보았다”며 “이 같은 일의 방지를 위해 2차 가해 방지와 피해자치유 위한 강력한 조치도 강구돼야 한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끝으로 “성 비위자를 솜방망이 처벌로 비호하는 양승조 지사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도민들은 양승조 지사의 2차 가해 획책을 규탄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충남도 산하기관으로 맹창호 원장은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최종 승인해 인사 명령한 인물이다. 

맹 원장은 지난 7월 13일 여직원 성 비위 의혹으로 직위해제 됐었고 8월 20일부터 24일까지 이우성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 주관으로 징계위원회를 거쳐 감봉 3개월 징계를 처분 받았다.

맹 원장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 보좌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인수위원회 대변인, 충남도 미디어센터장 등을 지낸 바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