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16일 날씨] 태풍 '찬투' 북상중, 직접 영향…제주·남부 비, 17일 전국 비
상태바
[16일 날씨] 태풍 '찬투' 북상중, 직접 영향…제주·남부 비, 17일 전국 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9.16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수도권은 맑은 가운데 덥기까지 한데, 16일 제주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 남부지방은 이날부터 이틀간 제14호 태풍 '찬투'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남쪽은 태풍이 바짝 다가오면서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0∼100㎜(많은 곳 150㎜ 이상), 경남 해안 20∼60㎜, 남부지방 5∼40㎜, 강원 영동 5㎜ 미만이다. 이미 100∼300㎜(산지는 5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린 제주는 침수나 범람, 붕괴 등이 우려된다.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서쪽 부근 해상에서 시속 4km의 속도로 느리게 북진 중으로 17일(금요일)까지 순간 최대풍속 초속 35∼40m(시속 125∼145㎞), 남해안과 영남 동해안은 순간 최대풍속 초속 30∼35m(시속 110∼125㎞)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목요일은 제주와 남부지방은 태풍의 영향을 받겠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4∼22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의 분포를 나타내겠다.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무엇보다도 17일(금요일)에는 태풍이 가장 근접해오며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0.5∼4.0m, 남해 앞바다에서 1.0∼4.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 1.0∼3.5m, 서해 1.0∼6.0m, 남해 1.5∼6.0m로 예보됐다.

기상청의 예보로는 수도권과 영서 맑다가 밤부터 흐려지면서 태풍특보도 점차 제주와 그 밖의 전남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이어서 강원 영동 오전에 한때 비가 내리겠고 낮에는 강릉 25도 선에 머물겠다. 금요일에는 전국에서 비가 오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