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탄소중립 대응 ‘초우량 대형한우' 집단 육성
상태바
탄소중립 대응 ‘초우량 대형한우' 집단 육성
경상국립대·농촌진흥청·합천축협 업무협약 맺어
생체 난자 흡입술. 음파 기계 장치로 살아있는 소의 난소를 눈으로 확인
  • 허정태 기자
  • 승인 2021.09.1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0915-초유량대형한우육성협약식    국립경상대
초유량 대형한우 육성협약식 ⓒ경상국립대

[진주=뉴스프리존]허정태 기자=경상국립대학교(GNU·총장 권순기)와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원장 박범영), 합천축협(조합장 김용욱)은 ‘초우량대형한우 집단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사료 효율성이 높고, 육질과 육량이 우수한 초우량대형한우 집단을 육성하여 농가 소득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출하된 한우 76만 마리 가운데 도체중 600㎏ 이상인 약 1700마리(0.2%)가 대형한우로 추정된다. 초우량대형한우 집단 육성 목표는 거세우 평균 출하체중 1톤, 육질 1+등급 이상으로 하고 있다. 

3개 기관은 공동 연구를 통해 초우량대형한우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첨단 번식기술을 적용해 집단 육성 시기를 앞당길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립축산과학원은 유전체, 육종, 번식, 질병, 사양 등 최근까지 개발된 전반적인 신기술을 투입할 예정이다. 

경상국립대는 최신 수정란 생산과 이식기술(OPU)을 투입할 예정이다. 합천축협은 초우량대형한우 연구에 필요한 가축과 장소를 제공하고, 생산성 조사에 협력‧지원하기로 했다.

합천축협은 초우량대형한우 연구에 필요한 가축과 장소를 제공하고, 생산성 조사에 협력‧지원한다.

협약식에 참석한 경상국립대 응용생명과학부 공일근 교수는 “최신 OPU 기법을 이용한 수정란 생산‧이식으로 우수 집단 육성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합천축협 김용욱 조합장은 “이번 3개 기관 협력으로 초우량대형한우 집단이 조기에 육성되어 한우 사육농가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였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박범영 국립축산과학원장은 “협약기관이 협력해 생산성과 육질이 우수한 초우량대형한우 집단을 조기에 육성하여 농가 소득 향상과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